전체 기자
닫기
이성휘

noirciel@etomato.com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문 대통령 "한반도 비핵화, 항구적 평화 반드시 올 것"

해군사관학교 졸업 및 임관식 참석…'독도함' 탑승해 해양주권 수호의지 천명

2019-03-05 15:49

조회수 : 1,80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우리가 의지를 갖고 한결같이 평화를 추구한다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는 반드시 올 것"이라고 자신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경남 창원 해군사관학교에서 거행된 제73기 사관생도 졸업식 및 임관식에 참석해 "우리의 용기 있는 도전으로 한반도는 평화의 시대를 맞이하고 있다"며 "남북 간의 만남으로 한반도의 바다와 땅, 하늘에서 총성이 사라졌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지금은 남북 간의 군사적 긴장 완화가 최우선 과제이지만, 동시에 세계 4대 군사강국이 한반도를 둘러싸고 있다"면서 "우리 해군도 이에 대응해 가야 한다. 평화를 단지 지켜내는 것을 넘어 평화를 만들어 가기 위해 더 강한 국방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해양력의 쇠퇴가 국력의 쇠퇴로, 나아가 아픈 역사로 이어졌던 지난날을 성찰하며 절치부심하지 않으면 안된다"면서 "강한 해양력을 바탕으로 우리의 바다를 지키고 대양으로 나아갈 수 있을 때 비로소 강한 국가가 될 것"이라며 강한 해군을 재차 당부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졸업 및 임관식이 열리기 전 헬기를 통해 연병장 앞바다의 대형수송함 '독도함'에 착륙했다. 문 대통령의 독도함 승함은 취임 후 처음이다. 또 문 대통령은 사관학교 앞 바다에 도열한 안중근함·손원일함(독립운동가이자 해군 창설 주역)·서애류성룡함(임진왜란 당시 영의정) 등을 사열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주변국에 우리의 해군력을 보여주고 해양주권 수호 의지를 직접 천명하고자 하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경남 창원 진해구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제73기 사관생도 졸업 및 임관식'에서 정송훈 소위의 경례를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