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조문식

journalmal@etomato.com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경기도, 과기부 '빅데이터 플랫폼' 공모과제 선정

3년간 최대 125억 지원…지역화폐 기반 빅데이터 활용 기대

2019-05-13 13:30

조회수 : 1,045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데이터 생태계 조성을 위해 추진하는 ‘빅데이터 플랫폼 및 센터 구축 공모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도는 ‘혁신성장을 위한 지역경제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을 주제로 이번 공모에 참여해 지방자치단체로서는 유일하게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과기부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공모사업은 금융·환경·문화 등 주요 분야 국가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에 3년간 총 1516억원을 투입하는 내용이 골자다. 도에 따르면 이번 과제 선정으로 정부에서 향후 3년간 최대 125억원(올해 최대 60억원)을 지원받게 된다.
 
도는 올해 초부터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 및 ‘아임클라우드’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 데이터 센터로 참여하는 9개 기관과 함께 과기부의 공모 참여를 준비해왔다. 데이터 센터로 참여하는 기관은 △코나아이(경기도 지역화폐 대행사) △한국기업데이터(중소기업의 신용정보 데이터 보유) △더아이엠씨(소비자 패턴분석 정보) △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테크노파크 △경기콘텐츠진흥원 △머니스트레스 예방센터 등이다.
 
과제에 참여한 각 센터는 데이터를 생산·정제해 플랫폼으로 전송한다. 플랫폼에서는 수집된 데이터를 융합·가공·분석하고, 데이터를 원하는 기업이나 단체 등에 제공하는 형태다.
 
도 관계자는 ‘지역경제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과 관련해 “지역화폐 사용내역을 통해 누가 언제 어디서 어떤 상품을 소비하는지, 지역경제의 흐름과 소비패턴을 파악할 수 있다”며 “각 센터에서 제공되는 정보를 융합 분석해 소상공인과 복지 대상자에 대한 다양한 정책을 펼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기업을 위한 맞춤형 지원도 예상된다. 플랫폼이 구축되면 ‘소비패턴 변화에 따른 신상품 발굴’을 비롯해 ‘소상공인 창업 및 매출 증대를 위한 맞춤 정보’, ‘일자리 매칭 정보, 유통 및 물류 정보’ 등을 제공할 수 있을 전망이다. 개인의 소비금융에 대한 상담과 소상공인의 신용위기에 대한 지원 등 다양한 복지사업도 이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지난달 29일과 30일 양일간 열린 ‘2019 대한민국 기본소득 박람회’에서 참석자들이 지역화폐 체험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