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박용준

https://www.facebook.com/yjuns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포터 판매량울 둘러싼 두 가지 해석

2019-05-21 17:28

조회수 : 1,51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전통의 1톤 트럭인 '포터' 판매량을 두고 재미난 기사가 최근 연달아 나왔습니다.
 
먼저 아시아경제입니다.
출처 아시아경제
 
16일 아시아경제는 지난해 현대자동차 포터의 판매량이 9만5697대로 전년 대비 5.6% 감소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기아자동차 봉고 역시 4.3% 줄어든 5만297대 팔렸습니다. '불황의 차'인 두 차가 오히려 자동차 시장보다도 더 큰 마이너스 성장을 하면서 이전과 다른 양상이라는 논리입니다. 불황이 장기화 및 심화된 데 따른 여파라고 해석했습니다.
 
이번엔 조선비즈입니다. 
 
출처 조선비즈
 
21일 조선비즈는 포터 올해 누적 판매량은 지난해보다 9.1%, 봉고는 2.7% 증가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를 두고 최근 일자리 수 감소와 자영업 붕괴로 인해 벼랑 끝에 내몰린 서민들이 1t 트럭을 이용한 창업에 뛰어들고 있기 때문으로 해석했습니다.
 
사실 두 언론사가 택한 판매량은 시점의 차이를 보이고 있습니다.
아시아경제는 지난해 기준, 조선비즈는 올해 4월 누적판매량입니다.
특이한 건 모두 경제불황을 말하는데 아시아경제는 불황 장기화, 조선비즈는 일자리 붕괴입니다.
언론이 경제상황에 대한 진단할 땐 통계와 현상에 대한 정확한 해석이 뒤따라야 합니다.
자칫 이런 기사는 독자들에게 불황이라 포터가 잘 팔리는 건지 안 팔리는 건지 혼란을 줄 뿐입니다.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