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최기철

lawch@etomato.com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토마토칼럼)뱁새는 붕새의 뜻이 궁금하다

2020-08-03 10:16

조회수 : 2,08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1983년, 지금은 몰락한 '코미디 왕국 MBC'의 주말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중에 <일요일 밤의 뉴스 대행진>이 있었다. 개그맨 김병조(현 조선대 특임교수)씨가 진행하는 시사풍자 코미디였다. 사이사이 콩트도 끼어 있었던 것으로 기억된다. 그때 콩트 대사 중 "뱁새가 어찌 봉황(붕새)의 뜻을 알겠느뇨~"라는 유행어가 꽤 인기였다. 
 
학구소붕. '조그만 비둘기가 큰 붕새를 비웃는다'는 뜻이다. 소인이 위인의 생각을 이해 못하고 도리어 비웃음을 이르는 4자 성어다. 필자 역시 코흘리개 시절이었는지라, 정확한 대사가 뱁새였는지 참새였는지, 아니면 원래 뜻대로 조그만 비둘기였는지는 알지 못한다.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가 위세를 떨치던 시절, 중수부장이나 서울중앙지검 차장이 기자들과 만나는 소위 '티타임'은 붕새가 뱁새들과 만나 진을 빼는 '선문답'과 '스무고개'의 장이었다. 당시만 해도 검찰이 공보체계를 통해 전파하는 '풀 문자'는 물론 중간 브리핑도 없었는지라 뱁새들은 붕새 입만 바라봤다. 
 
사회적으로 중요한 사건의 수사진행 상황이나 주요 피의자 소환 시기는 뱁새들에게 매우 중요했다. 거물급들이야 어찌어찌 소문이 난다지만, 쥐도 새도 모르게 참고인으로 들어왔다가 갑자기 피의자로 신분이 전환돼 바로 구속영장이 청구되는 일이 다반사였다. 궁지에 몰린 하수인격 피의자나 중간 관리자들 중에는 극단적 선택을 하는 경우도 없지 않았다.
 
적어도 '티타임'에서 붕새가 먼저 입을 여는 예는 없었다. 몸이 달뜬 큰 뱁새, 작은 뱁새들이 이리저리 돌려 몇마디를 물어야 겨우 한마디 한다는 것이 "여름도 다 갔군요" 따위의 답이다. 작은 뱁새 중에도 멍한 축에 들었던 필자는 그런 붕새를 볼 때마다 "뱁새가 어찌 봉황의 뜻을 알겠느뇨~"라는 그 대사가 떠올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몇몇 잘 사는 집 뱁새들은 신기하게도 붕새의 뜻을 아주 잘, 구체적으로 간파했다.
 
지금 서초동을 들락거리는 뱁새들도 붕새의 입만 바라보고 있다. '검언 유착' 의혹 압수수색 과정에서 발생한 '검사 육탄전' 얘기다. 작은 붕새는 한달 째, 큰 붕새는 나흘 째 침묵하고 있다. 작은 붕새는 스스로 '수사지휘권 박탈 당한 총장'이라는 프레임 안에 '셀프 감금'한 채 모르쇠다. 그러는 사이 일부 뱁새들은 말 그대로 '소설'을 쓰면서 국민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
 
큰 붕새는 사건 발발 직후 입을 꾹 다물었다. 관할 직무 뿐만 아니라 국가 중요정책에 대해서도 거침 없이 소신 발언을 쏟아 내어 온 그다. 수사팀의 적법 절차를 빗나간 압수수색과 '인증샷 공보' 비판은 물론, '불법 감청의혹'까지 불거졌는데도 말이다. 급기야 그 배후로 법무부가 거론되고 있다. 반전되기 시작한 여론은 이미 검찰개혁이나 검언유착 진상 규명의 포커스를 빗겨나가고 있다. 
 
검찰이 1호 개혁대상이 된 근본적 이유 중 하나가 "뱁새가 어찌 봉황의 뜻을 알겠느뇨~"라는 식의 오만이다. 국민과 소통하지 않고 계속 "붕새, 뱁새" 하면서 지금의 검찰을 저대로 방치할 것인가. '촛불'이라는 민주적 정당성 부여로, 개혁이라는 과제를 맡긴 국민들까지 뱁새로 보고 있는 것은 아닌가. 뱁새는 두 붕새의 뜻을 알고 싶다.
 
최기철 법조데스크
 
  • 최기철

오직 진실이 이끄는대로…"반갑습니다. 최기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