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초통령’ 도티는 누구?…‘연매출 200억’ 샌드박스 네트워크 공동 창업자
"번아웃 증후군과 공황장애 겪었다"
입력 : 2019-09-16 09:25:10 수정 : 2019-09-16 09:25:10
[뉴스토마토 유지훈 기자] 1인 크리에이터 도티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도티는 지난 14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출연진은도티의 인기가 엄청나다. 아이들에게는 초통령이라며 "초등학생이 존경하는 인물 순위가 있다. 1위가 김연아, 2위가 세종대왕, 3위가 도티와 유재석이라고 설명했다.
 
도티는 구독자 252만 명을 자랑하는 인기 유튜버로, 영상 총 조회수는 22억에 달한다. 도티는 “(초등학생이 존경하는 인물에서)4위가 무려 이순신 장군님이다. 내가 이순신 장군님을 이겼다고 말하고 다닌다라고 재치 있게 받쳐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도티는 최근 MBC 예능프로그램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자신의 수입을 공개해 화제가 된 바 있다. MCN 기업 샌드박스네트워크의 공동창업자이자 최고 콘텐츠 책임자인 도티는 당시 방송에서회사의 연 매출이 200억원 정도 된다. 영상 한 편당 수익이 많은 건 5000만원 정도라고 밝혔다.
 
올해 초 갑작스러운 휴식기를 가지게 된 이유에 대해서는 갑자기 번아웃 증후군과 함께 공황장애가 왔다. 예능, 사업, 영상 제작 등을 한꺼번에 하다 보니 오히려 아무것도 못하게 됐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1인 크리에이터 도티. 사진/MBC, 도티 SNS 캡처
 
유지훈 기자 free_fro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지훈

듣고, 취재하고, 기사 쓰는 밤도깨비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