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부회장, 일본 럭비월드컵 참관
일본 재계 측 초청, 개회식·개막전 참관…일본법인 현지사업 보고도 받아
입력 : 2019-09-20 18:30:00 수정 : 2019-09-20 18:30:00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0일 일본 재계 측 초청을 받아 도쿄에서 열리는 2019 일본 럭비월드컵 개회식과 개막전을 지켜본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도쿄스타디움에서 열리는 개회식과 일본과 러시아의 개막전을 지켜볼 예정이다. 럭비는 국내에서 다소 생소한 종목이나 럭비월드컵은 하계 올림픽 및 축구 월드컵과 함께 세계 3대 스포츠 이벤트로 꼽히는 대규모 행사다. 종주국 영국을 비롯한 영연방 국가와 영국의 식민지 국가들을 중심으로 인기가 많다. 이 때문에 럭비월드컵 개막에 맞춰 뉴질랜드의 저신다 아던 총리가 19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기도 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현장경영에 나선 지난달 6일 삼성전자 천안 사업장을 방문해 임직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이 부회장은 이날 럭비 월드컵 개회식 참석에 앞서 삼성전자 일본법인 경영진으로부터 현지 사업 현황을 보고받고 중장기 사업 방향을 논의했다.
 
한편 이 부회장은 지난 17일 사우디아라비아의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 겸 부총리를 만나 기술·산업·스마트시티 분야를 놓고 삼성과 사우디 간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15일에는 삼성물산이 공사하고 있는 사우디 리야드 도심 지하철 공사현장을 방문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광연

'눈'과 '귀'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