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세계 경제 불확실성 여전, 국제사회 연대·협력 중요"
G20 화상 정상회의 참석…필수인력 이동 원활화·다자주의 복원 강조
입력 : 2020-11-22 06:50:40 수정 : 2020-11-22 06:50:4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해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아 국제 사회의 연대와 협력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팬데믹 극복, 성장 및 일자리 회복'을 주제로 한 G20 화상 정상회의 제1세션에서 이같은 내용의 발언을 내놨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본관에 마련된 화상 회의 시스템을 이용해 G20 정상회의에 참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주요 20개국(G20)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 대통령은 "3월 G20 특별정상회의 이후 전 세계가 보건과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함께 노력하고 있고 액트-에이(ACT-A) 출범, 확장적 재정 정책 단행, 저소득국 채무상환 유예 등의 공동 대응 조치가 세계경제 회복을 위한 발판이 됐다"고 평가했다. ACT-A(Access to Covid-19 Tools Accelerator)는 백신, 치료제, 진단기기의 공평한 접근을 위해 세계보건기구(WHO) 주도로 마련된 협의체다.
 
문 대통령은 한국이 방역과 일상의 공존을 이루면서 국경과 지역의 봉쇄조치 없이 열린 무역과 투자의 흐름을 이어가며 코로나 극복과 경제 회복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 결과 제조업이 살아나고 수출이 다시 증가하여 3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플러스로 전환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도 강조했다. 백신 개발 등 코로나 극복을 위한 협력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백신의 공평한 접근권을 보장하기 위한 세계보건기구의 노력에 적극 참여하고 코박스에도 동참하고 있다"며 "한국은 코로나의 완전한 종식을 위한 국제협력에 끝까지 함께하고 모두가 간절히 바라는 백신과 치료제의 개발과 보급에도 힘을 모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국경 간 이동 원활화 방안 모색에 합의한 것을 환영하고, 세계무역기구(WTO) 등 다자주의 복원과 공정하고 안정적인 무역·투자 환경 조성을 촉구했다. 이러한 내용은 한국 정부가 제안한 것으로, G20이 이틀간의 회의를 마친 뒤 채택할 정상선언문에도 포함될 예정이라고 청와대는 전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위기 속에서 빈부 등 사회적 격차가 커지는 것을 막기 위한 방안으로 한국의 확장적 재정 투입, 사회·고용 안전망 확충, 한국판 뉴딜 사업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22일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하며 복원력 있는 미래' 주제로 열리는 G20 정상회의 2세션에 참석할 예정이다. 정상회의 제2세션에서는 1세션 논의 결과를 포함한 정상선언문을 최종 채택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주요 20개국(G20)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