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UN 선정 '재난위험경감 롤모델 도시' 인정 받았다
국내서 서울시 포함 총175개 지자체 가입
입력 : 2020-11-22 11:15:00 수정 : 2020-11-22 11:15:00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서울시가 UN이 선정하는 '재난위험경감 롤모델 도시'에 이름을 올렸다고 22일 밝혔다.
 
'재난위험경감 롤모델 도시' 인증은 재난위험경감과 도시 회복력에 있어 혁신적이고 지속 가능한 결과를 실현해 타 도시의 모범이 되는 도시로 UNDRR(유엔 재해위험경감 사무국)이 인정해주는 제도다.
 
UNDRR이 지난 2010년부터 추진해온 캠페인 '기후변화 및 재해에 강한 도시만들기(MCR)'의 10개 필수 이행 사항 중 최소 3개 영역에서 우수한 성과를 내야 한다.
 
캠페인은 UNDRR이 도시 스스로 재해에 강하고 지속가능한 도시를 만들자는 취지로 시작됐다. 현재 228개국, 4360개 도시가 가입돼 있다.
 
국내에서도 서울시를 포함한 광역자치단체 15개와 기초자치단체 160개 등 총 175개 지자체가 가입했다.
 
서울시는 2013년 MCR 캠페인에 가입해 2017년부터 서울시 재난대응에 대한 전반을 분석하고 2019년부터 우수사례를 발굴해 올해 2월 UNDRR에 10가지에 대한 성과를 모두 제출했다. 심사를 거쳐 지난 17일 최종 선정 통보를 받았다.
 
MCR 캠페인 필수 이행 사항은 △재난복원력을 위한 조직 구성 △현재와 미래 위협 시나리오 분석 및 이해 활용 △복원을 위한 재정적 역량 강화 △복원력에 강한 도시개발과 설계추구 △자연완충재 보존 △복원력을 위한 기관 역량 강화 △복원력을 위한 사회적 역량 이해 및 강화 △사회기반 시설의 복원력 강화 △효과적인 재난 대비와 대응력 확보 △신속한 복원과 더 나은 재건 등이다.
 
특히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통해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도시 구현, 태양광·친환경 자동차 보급 등 파리기후협약 이행을 위한 노력, 시민주도 안전문제 해결 등이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서울시는 UNDRR로부터 재난 대응 능력을 인정받아 안전 도시로서의 브랜드 가치가 더욱 높아지고 다른 롤모델 도시들과 정책 교류가 수월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제현 서울시 안전총괄실장은 "서울시는 UNDRR에서 추진한 '기후 변화 및 재해에 강한 도시만들기'에 지난 2013년부터 참여해 세계 도시들과 캠페인을 확산시키고 홍보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각종 재난으로부터 시민의 안전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우수 사례를 제시해 기후변화와 재난에 강한 도시, 지속가능한 도시를 위한 세계 도시 간 연대와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UNDRR 방재안전 롤모델도시 인증서. 사진/서울시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