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무 개선 자금 마련"…두산 오너가, 퓨얼셀 주식 모두 처분
입력 : 2021-01-06 09:49:45 수정 : 2021-01-06 09:49:45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두산그룹 오너 일가가 두산퓨얼셀(336260) 지분을 모두 처분했다. 주식 처분으로 마련한 자금은 그룹 재무구조 개선에 쓰일 것으로 보인다.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두산퓨얼셀은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외 9인이 보유한 보통주 532만7270주를 시간 외 대량매매방식(블록딜)으로 매각했다고 6일 공시했다. 이는 보통주 기준 8.13% 지분율이다.
 
두산 오너 일가는 두산퓨얼셀 지분 19.7%를 전부 처분하기로 하고 지난해 10월 560만주를 우선 매각한 바 있다.
 
앞서 두산중공업에는 듀산퓨얼셀 지분 23%를 무상증여하기도 했다. 19.7%는 이를 제외한 나머지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