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너지-서울시, 신재생에너지·전기차 보급 활성화 맞손
2050 탄소 중립 달성 위한 서울시-정유업계 첫 협력
SK주유·충전소에 태양광 발전설비 및 전기차 충전설비 설치
입력 : 2021-01-20 11:15:00 수정 : 2021-01-20 11:15:00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SK에너지가 2050년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서울시와 함께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와 전기차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SK에너지와 서울시는 20일 서울시청 서소문별관에서 기후변화 위기 대응을 위한 에너지 전환 필요성에 따라 SK주유·충전소에 태양광 발전설비와 전기차 충전설비 설치 등 친환경 차량 보급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오종훈 SK에너지 P&M CIC 대표와 정수용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이 참석했다. 
 
이번 MOU에 따라 SK에너지와 서울시는 SK 주유·충전소 중 태양광 발전설비 및 전기차 충전설비가 설치 가능한 모든 곳에 설치를 추진한다. 친환경에너지 보급을 막는 규제 개선을 정부에 건의하고 규제 샌드박스를 통한 실증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서울시 태양광 실증단지를 거친 신제품의 상용화 지원, 서울에 맞는 친환경 차량 및 충전시설의 기술개발 지원 등 다양한 상호 협력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SK에너지와 서울시간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정기적인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은 대도시의 에너지전환과 친환경 차량 보급을 위한 서울시와 정유업계 간 첫 협력 모델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서울시는 친환경에너지 전환 모델의 성공적인 정착과 지속가능한 저탄소 친환경 사업 개발을 위해 SK에너지와 여러 분야에서 다양한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SK에너지는 친환경, 사회적 책임, 지배구조 개선을 최우선으로 하는 경영기조에 따라 저탄소, 친환경기업으로 전환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해 7월 ‘2050 탄소 중립’을 선언하면서, 신재생에너지와 친환경 차량 보급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오종훈 SK에너지 P&M CIC대표는 “에너지 관련 정책을 가진 서울시와 인프라를 보유한 SK에너지 간의 탄소중립·친환경 성장을 위해 지자체와 기업이 자발적으로 추진하는 민관 협력 모델을 통해 대한민국과 그 수도인 서울시가 글로벌 그린뉴딜 표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SK에너지는 이번 협약을 통해 석유사업과 인공지능(AI)과 디지털전환(DT_ 기술을 융합시켜 미래 모빌리티 시대를 선도할 수 있는 에너지 분야 통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플렛폼 비즈니스를 구현하게 됐다"면서 "이를 통해 저탄소 친환경 기업의 환경·사회·지배구조(ESG)경영을 가속화 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수용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주유소·충전소를 보유하고 있는 SK에너지와 서울시가 신재생에너지 공급기지 조성을 위해 협력하기로 한 것은 매우 큰 의미가 있다”면서 “앞으로 차량 연료공급시설인 주유소·충전소를 거점으로 신재생에너지 보급과 친환경 차량의 충전 인프라 설치 확산에 큰 진전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SK에너지가 서울시와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와 친환경 차량 인프라 구축에 나선다. 사진은 지난 2018년 11월 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SK직영 양평 셀프주유소에서 한 직원이 휘발윳값을 조정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