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국힘 지도부 정면겨냥 "이준석 봉고파직·김기현 위리안치"
"이재명 만물창조설 퍼져"…윤석열 특검 주장은 "시간 끌자는 말"
입력 : 2021-09-29 14:55:04 수정 : 2021-09-29 20:08:36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는 대장동 의혹 공세를 펼치는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겨냥해 "국민을 속인 죄를 물어 봉고파직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향해서도 "남쪽 섬으로 위리안치를 시키겠다"라며 원색적 비난을 이어갔다.
 
이 후보는 29일 여의도 중앙보훈회관에서 열린 '개발이익 환수제도 문제와 개선 방안에 대한 긴급 토론회'에서 "이 대표는 (곽상도 의원 아들 퇴지금 수령액인)50억 게임에 참여한 사람이 여러 명인 것을 한참 전에 알고도 지금까지 숨기고 모른척 하는 것을 보면 (전형적인)야권 인사들 같다"라면서 "국민에게 '몸통은 이재명, 이재명이 다 설계하고, 이재명이 다 만들었다'고 했는데 국민을 속인 죄를 물어 봉고파직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봉고파직은 파면이란 뜻이다.
 
이 후보는 또 "김 원내대표 이 분은 본인도 추석 전에 이미 곽상도 의원 아들 이름을 빌려 뇌물을 받은 게 아닌가"라면서 "봉고파직에 더해서 저기 남극 지점, 남극에 있는 섬에 위리안치시키도록 하겠다"고 맹비난했다. '위리안치'는 죄인을 외딴 곳에 귀양 보낸 뒤 유배지의 집 주변에 가시울타리를 둘러 가두는 조선시대의 형벌을 뜻한다.
 
이는 대장동 의혹에 대한 일종의 역공으로, 드러난 사실관계 등을 근거로 '이재명 게이트'가 아닌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기존 주장을 한층 더 세게 되풀이한 것이다. 
 
이 후보는 "혹시 들어봤는지 모르겠는데 '이재명 만물 창조설'이란 게 있다"라면서 "요즘 유행인데 뭐든지 '이재명이 다 했다', '이재명이 몸통'이라고 하는데 이재명 만물 창조설이 트위터 등에서 일부 상태가 좀 그런 사람들 사이에서 횡행하더니 팬데믹이 유행해 그런지 국민의힘까지 옮아서 이재명 만물 창조설을 읊조리고 있다"고 비꼬았다.
 
이 후보는 "부동산 토건세력과 유착한 정치집단은 명백하게 국민의힘"이라며 "부동산 투기와 토건 비리를 원천 봉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부동산 불로소득을 100% 환수, 국민 모두에게 돌려주는 것이 공정을 떠나 당연한 일"이라고 정당성을 부여했다. 
 
이 후보는 토론회 후 기자들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의 대장동 특검 요구에 대한 입장을 묻자 "시간을 끌자는 말"이라는 짧은 답을 남기고 자리를 떠났다. 
 
이재명 후보는 2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중앙보훈회관에서 열린 개발이익 환수제도의 문제와 개선방안에 대한 긴급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