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언론중재법 합의 불발…오후 다시 회동
단독상정 요청에 박병석 국회의장 '묵묵부답'
입력 : 2021-09-29 14:40:50 수정 : 2021-09-29 14:40:50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여야 원내대표가 언론중재법 개정안 처리를 위해 논의를 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여야 원내대표는 오후에 다시 한 번 머리를 맞대고 재논의할 예정이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9일 오전 국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열린 회동에서 언론중재법 개정안에 대한 협의를 이어갔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간극을 좁히지 못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도 "의견이 최종적으로 타결되지 않아 각 당 의견을 수렴한 뒤 오후 4시에 다시 만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여야 원내대표가 오전 회동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함에 따라, 오후 2시에 예정돼 있던 본회의 개최 여부도 불투명해졌다. 
 
윤 원내대표는 기자들이 '의장에게 직권상정 요청을 했냐'고 묻자 "단독 상정 요청을 했으나, (박 의장이) 아직 답이 없다"고 답했다. 또 '본회의 상정 시 원안과 수정안 중 어떤 것을 올리냐'는 질문에는 "우리 당의 의원총회에서 논의할 사안"이라고 말을 아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 언론중재법 관련 회동을 마친 뒤 나오고 있다. 사진/공동취재사진단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장윤서

열심히 취재하고 보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