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일본 총리, 기시다 전 외무상 유력시
입력 : 2021-09-29 14:50:33 수정 : 2021-09-29 14:50:33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29일 사실상 일본 새 총리를 선출하는 자민당 총재 선거 결과, 1차 투표에서 기시다 후미오(64) 전 외무상이 1위를 차지했다. 기시다 전 외무상은 256표(국회의원 146표, 당원·당우 110표)를 얻었다. 반면 고도 다로 행정개혁장관은 255표(국회의원 86표, 당원·당우 169표)로 한 표 차로 2위가 됐다.
 
3위는 아베 신조 전 총리의 지지를 등에 업은 다카이치 사나에 전 총무상(188)이었다. 4위는 노다 세이코 자민당 간자당 대행(63표)으로 집계됐다.
 
자민당 총재 선거 규정상 과반 득표에 성공한 후보가 없으면 1위, 2위 후보가 결선 투표를 치른다. 전체 764표(국회의원 382표, 당원·당우 382표)중 과반은 382표다. 기시다 전 외무상이 256표를 득표해 과반에 미치지 못하므로 결선투표가 진행된다.
 
결선 투표는 국회의원 투표의 영향력이 절대적이어서, 의원 지지가 높은 기시다에게 유리하다는 평가가 지배적이었다. 이에 사실상 기시다 총재 당선이 확실시되고 있다. 결선투표는 국회의원 382표와 47개 광역자치단체 대표 47명의 표를 합산해 이뤄져, 당원보다 의원 표의 비중이 절대적으로 높아진다. 
 
지난 13일 기시다 후미오 전 외무상이 도쿄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