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방역보복 첫 상대는 한국…왜?
2023-01-11 16:47:25 2023-01-11 16:47:25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중국이 한국과 일본을 첫 방역 조치 보복 상대로 지목했습니다. 미국과 유럽 등지에서도 중국인들을 상대로 방역 조치가 강화됐지만, 한국과 일본에 대해서만 대응 수위를 높였는데요. 중국 내 반한감정이 확산된다는 소리까지 나오며 향후 한중간 갈등이 격화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까지 제기되고 있습니다.
 
주한중국대사관은 10일 소셜미디어 공식 계정 등을 통해 한국인에 대한 중국 단기비자 발급 중단이 한국의 방역 조치에 따른 보복이라는 점을 명확히 했습니다. 대사관은 "중국 국내 지시에 따라 오늘부터 주한중국대사관 및 총영사관은 방문, 상업무역, 관광, 의료 및 일반 개인 사정을 포함한 한국 국민 중국 방문 단기 비자 발급을 중단한다"며 "한국이 중국에 대한 차별적인 입국 제한 조치 취소 상황에 따라 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중국 정부의 이 같은 조치에 대해 우리 정부도 반박했는데요.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은 11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발 입국에 대한) 방역 강화 조치는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기 위해 내린 결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우리 정부는 중국 내 코로나19 상황 악화가 국내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지난 2일부터 중국발 입국자에 대한 입국 전후 검사 실시, 단기비자 발급 중단, 항공편 증편 중단 등의 대책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중국발 한국행 항공기에 탑승하는 모든 내·외국인의 코로나19 음성확인서 제출 의무화 첫날인 5일 오전 중국발 항공기로 입국한 탑승객들이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코로나19 검사센터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중국을 향한 방역 강화는 이미 미국과 유럽 등 세계 각국에서도 시행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지난 5일부터 중국에서 출발하는 승객을 대상으로 탑승 48시간 이내 PCR 또는 신속항원검사 음성 결과를 제출하도록 했습니다. 대만은 이달 1일부터, 일본은 지난해 12월30일부터 중국발 여행객들에게 공항 도착 즉시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하고 있습니다. 이탈리아와 인도도 마찬가지입니다.
 
이 같은 상황에서도 중국은 공식적으로 '상호주의'에 입각해 한국에 대한 보복 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는데요. 우리나라가 중국의 보복 조치 첫 주자로 꼽힌 것은 중국 내 반한 감정 때문이라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습니다. 실제 중국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웨이보에는 “사지도 가지도 않겠다”며 ‘한국 불매운동’ 관련 게시글이 늘어났고, 최근 한국을 비판하는 게시물들이 상위 검색어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중국 매체들 또한 한국 정부 비판에 나서며 반한 감정에 가세하고 있습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계열 환구시보는 11일 사설을 통해 한국 방역 조치 시행으로 중국 관광객들이 부당한 대우를 받고 있다며 비판했습니다. 일간지 대하보(大河報)도 한국을 찾은 중국 관광객들의 방역 조치로 인한 불편 사례를 다루며 비판을 가했습니다.
 
<뉴스토마토>의 취재 결과 전문가들은 향후 한중간 갈등이 격화될 수 있다며 우려를 표했습니다. 이신화 고려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누가봐도 중국의 이같은 조치는 무리수 아니냐"며 "우리가 자국민 보호 차원에서 하는 조치인 만큼 중국이 조금 제고를 해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문기 세종대학교 중국통상학과 교수는 "정부 간 갈등보다는 민간 차원의 정서가 악화할 수 있다"면서도 "(반중정서가) 우리 정부 정책에도 간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중국이 한국의 중국발 입국자 방역 강화 조치에 대한 보복 조치로 한국 국민에 대한 중국행 단기비자 발급을 전면 중단한 10일 오후 서울 시내의 한 중국비자신청서비스센터 모습. (사진=연합뉴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