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닥 벤처부자 급격한 판도 변화
부자상위 30명 중 9명 교체
입력 : 2008-07-07 16:03:32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권승문기자] 코스닥 주식 부자들의 순위가 6개월 만에 급격하게 변하고 있다.
 
7일 재벌닷컴이 1030개 코스닥 상장사의 대주주 및 특수관계인 1914명이 보유한 주식지분 가치를 지난 4일과 지난해 4일 종가 기준으로 평가한 결과 코스닥 주식 부자 상위 30명 중 9명이 교체된 것으로 나타났다.
 
코스닥 주식 부자 1위가 지난해 이정훈 서울반도체 대표에서 허용도 태웅 대표로 바뀐 것을 비롯해 주식 부자들의 순위가 모두 바뀌는 등 극심한 판도변화가 일어났던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상위 30위에서 올해 제외된 사람은 최근 주가조작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구본호 범한판토스 대주주를 비롯해 승명호 동화홀딩스 대표, 오주언 에스에스씨피 대표, 박상환 하나투어 대표, 김홍근 화인텍 대표, 김철 피앤텔 대표, 김재경 인탑스 대표, 유경선 유진그룹 회장, 최규옥 오스템임플란트 대표 등이다.
 
구본호씨의 경우 지난해 7 4일 종가기준으로 보유주식 가치가 1355억원에 달했으나 주가조작 혐의가 불거진 이후 액티패스 등 개인이 보유중인 기업주가가 급락하면서 이 날 현재 458억원으로 급감했다.
 
또 지난해 상장 이후 주가가 급등하면서 보유지분 평가액이 1561억원까지 치솟았던 최규옥 오스템임플란트 대표도 이 날 현재 511억원으로 감소해 1년 만에 지분가치가 3분의1 수준으로 줄었다.
 
승명호 동화홀딩스 대표는 지난해 2264억원어치의 지분을 가지고 있었으나, 보유지분을 타기업에 증여하면서 현재는 450억원으로 감소했고, 김재경 인탑스 대표, 김철 피앤텔 대표, 김홍근 화인텍 대표 등도 1년 사이에 보유지분 가치가 반 이상 줄면서 순위가 급락했다.
 
반면 같은 기간동안 보유지분 가치가 늘어나거나 신규 상장하면서 상위 30위의 주식부자 대열에 새로 이름을 올린 사람도 있다.
 
이준호 NHN 기술총괄 임원(CA0)은 지난해 말 NHN의 임원 명단에 오르면서 보유 중이던 200만주의 주식가치가 3270억원으로 평가돼 일약 코스닥 주식 부자 4위에 올랐다. 이준호 CAO는 숭실대 교수로 재직하던 당시 NHN 검색엔진을 만드는데 결정적 공헌을 한 공로로 창업 당시 주식을 받았다.
 
또 이종상 한진피앤씨 대표와 장봉용 진로발효 회장도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0% 이상 지분가치가 상승하면서 각각 1072억원과 1067억원을 기록해 코스닥 주식 부자 30명에 들었다.
 
한편, 코스닥 시장이 거래소와 동반 급락세를 보이면서 1000억원 이상의 주식지분을 가진 코스닥 주식 부자들의 숫자도 지난해 26명에서 이 날 21명으로 5명이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코스닥 주식갑부 상위 30명이 보유한 지분가치 총액도 지난해 58231억원에서 53367억원으로 8.4%(4865억원)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뉴스토마토 권승문 기자 ksm12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권승문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