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지방 아파트 분양실적 전년보다 3배 증가
입력 : 2011-12-20 11:14:57 수정 : 2011-12-20 11:16:36
[뉴스토마토 김동현기자] 올해 지방 아파트의 분양실적이 지난해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부동산정보업체 닥터아파트에 따르면 올해 전국에서 분양된 아파트(주상복합 포함)는 361개 단지 17만4129가구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8만6916가구)보다 2배 늘어난 수치다.
 
지역별로 지방중소도시에서 126개 단지 6만7755가구, 지방 5대 광역시는 105개 단지 5만7741가구, 수도권은 130개 단지 4만8633가구 순으로 많았다.
 
특히 지방중소도시의 경우 전년과 비교해 3.5배, 지방 광역시가 3.1배 늘어나는 등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의 물량이 3배 이상 늘었다.
 
지방에서 분양실적이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난 곳은 경남으로 올해 2만5727가구가 분양돼 전년(4163가구)대비 6.2배 늘었다. 이어 ▲충남(1만725가구) 5.3배 ▲전북(5809가구) 5.2배 ▲강원(4346가구) 4배 ▲전남(8788가구) 3.1배 등의 증가폭을 보였다.
 
5대 광역시 중에서는 울산이 지난해 570가구에서 올해 4550가구로 8배 가량 늘었다. 이어 ▲대전(1만2219가구) 5.8배 ▲부산(2만4377가구) 3.8배 ▲광주(7129가구) 2.3배 ▲대구(9466가구) 1.5배 순이었다.
 
반면 수도권 분양실적은 지난해보다 315가구 줄었다.
 
이는 서울이 7283가구에서 9181가구로, 경기도는 3만1261가구에서 3만4107가구로 소폭 늘었지만 인천이 작년 1만404가구에서 5천345가구로 반토막 난 영향이 컸다.
 
이영호 닥터아파트 리서치연구소장은 "지방 분양실적이 크게 호전되면서 지난 2005년 이후 매년 감소했던 아파트 분양실적이 올해 들어 증가세로 돌아섰다"며 "특히 산업단지 배후수요가 탄탄한 울산, 경남, 대전, 충남 등에서 분양실적이 급증했다"고 설명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