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경민 "검찰 스스로 부러진 칼임을 입증"
민주통합당 김경협 예비후보 내사종결에 논평
입력 : 2012-02-02 12:28:49 수정 : 2012-02-02 13:31:32
[뉴스토마토 이나연기자] 검찰이 민주통합당 돈봉투 사건으로 압수수색을 받은 부천 원미갑 김경협 예비후보에 대한 내사를 종결했다.
 
신경민 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검찰의 내사종결은 칼을 잘못 썼음을 시인한 것이며, 부러진 화살이 아니라 부러진 칼임을 스스로 입증한 것"이라고 밝혔다.
 
신 대변인은 "검찰이 엄정한 수사, 신속한 수사를 하는 것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받아들일 수 밖에 없지만 엉뚱한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는 것에 대해서는 우려하고, 다시는 일어나지 않아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예비후보는 "오늘 검찰 소환에 대한 입장을 밝히려고 했는데, 부실수사임을 인정하고 내사를 종결한다는 얘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사실이라면 우선 다행이라는 생각이 든다"며 "단순 해프닝이라고 보기에는 총선에 출마한 후보자 입장에서 이미지 타격이 크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예비후보는 "돈봉투를 받았다고 거론됐던 사람들도 마찬가지일 것"이라며 "이후에 어떻게 해결해나갈지는 고민해야겠지만, 확실히 말할 수 있는 것은 진실은 반드시 승리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천 계양을 김희갑 예비후보도 이 자리에 참석해 "새 지도부에 대한 흠집내기가 아니겠느냐"며 "이미 예비경선이 끝난 이후에 교육문화회관에 도착을 했고 김 예비후보와 만난 시간이 개표가 시작된 시간이고, 돈봉투와 출판회봉투 크기는 누가 봐도 식별이 가능한데 출판회봉투를 가지고 돈봉투라고 하는 것은 수사의 ABC도 맞지 않는다"고 했다.
 
서울 중랑갑 서영교 예비후보는 "권력이 만들어낸 사건에 대해 이명박 정부가 책임져야 한다"며 "민주통합당은 이명박 정부의 무례한, 후안무치한 행동을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통합당은 대구 선관위가 지도부 선출 전대 과정에서 금품이 살포됐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조사에 착수한 데 대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대구의 A 시의원이 한명숙 대표를 지원하기 위해 금품을 살포했다며 해당 시의원과 한명숙 대표 실명이 거론되고 있다.
 
당 핵심관계자는 "한 대표가 시의원에게 부탁한 건 전혀없고 개인적으로도 잘 모른다"며 "6~7명 사이에 알력싸움에서 돈봉투가 오간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서로 친밀한 관계인데, 고발을 놓고 감정적인 갈등이 있었고, 돈을 못 받은 사람이 협박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그는 "그 시의원의 의도를 잘 모르겠다"며 "선관위에서 고발한다고 하면 검찰수사를 원칙대로 할 것이다. 요청이 오면 협조해야할 것은 협조할 것"이라고 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나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