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1~2인 가구용' 임대주택 본격 공급
문정·연남·신정동 시유지에 153가구 공공원룸주택
입력 : 2012-03-26 17:56:01 수정 : 2012-03-26 17:56:30
[뉴스토마토 안후중기자] 서울시가 기존 대규모 택지개발사업에서 탈피한 1~2인 가구 위주의 수요자 맞춤형 임대주택을 개발해 본격적으로 공급하고 나섰다.
 
서울시는 새 임대주택의 첫 시범사업으로 문정·연남·신정동에 있는 소규모 시유지에 원룸 형태의 공공임대주택 153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시는 3월 중 공공원룸주택 사업계획을 승인하고 4월 착공에 들어갈 계획이다.
 
문정동은 436.9㎡의 토지에 지상5층 1개동 도시형생활주택(연립)으로 전용면적14㎡ 1인 가구용 31가구를 공급한다.
 
연남동은 522㎡의 토지에 지상5층 1개동, 전용면적13.4㎡의 도시형생활주택(다세대)으로 총 30가구가 공급된다.
 
신정동은 2569㎡ 부지에 지하2층~지상8층 규모의 도시형생활주택(아파트) 1개동 전용면적은39㎡로 2~3인 가구를 주 대상으로 총 92가구를 공급한다.
 
시가 이번에 공급하는 공공원룸주택의 특징은 기존 주택지내 유휴시유지를 활용해 생활편의시설과 대중교통시설 등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생활밀착형 임대주택이라는 것이다.
 
시 관계자는 "종전의 대단위 택지개발사업과는 달리 원래 필지와 골목길에 의해 만들어진 마을의 형태 보전을 위해 소규모로 건설하고, 기존 공동체 유지를 위한 커뮤니티 공간도 1층에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건축물 설계는 소규모 주택이지만 태양광 등 신재생에너지와 친환경자재를 사용하고, 좁은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공간가변성을 극대화한 라멘구조를 채택했다.
 
서울시는 1~2인 가구 위주의 임대주택 공급방식이 처음 도입된 만큼 입주대상자 자격기준도 새롭게 마련해 입주자를 모집할 계획이다.
 
문정동과 연남동은 오는 9월에, 신정동은 2014년 1월에 각각 입주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류훈 서울시 주택공급정책관은 "현재 가구구조 변화를 반영해 공공임대주택도 1~2인가구 위주의 수요자 맞춤형 공급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며 "이를 위해 소규모 시유지를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정동 도시형생활주택(연립) 조감도(자료: 서울시)
△연남동 도시형생활주택(다세대) 조감도(자료: 서울시)
△신정동 도시형생활주택(아파트) 조감도(자료: 서울시)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후중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