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김용민 맹공..민주는 '환생경제'로 맞불
"박근혜 그렇게 낄낄대는 모습 처음.. 그렇게 좋았나"
입력 : 2012-04-08 12:03:44 수정 : 2012-04-09 14:06:32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민주통합당은 8일 새누리당의 김용민 노원갑 후보 규탄과 관련해 "4.11 총선은 김용민 심판이 아닌 이명박 정권 심판 선거"라며, 논란이 된 새누리당의 연극 '환생경제'로 맞불을 놓았다.
 
박용진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현안브리핑을 갖고 "국민 여러분께서 현명한 선택을 해주시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변인은 "한명숙 대표의 공식적인 입장발표가 있었다"며 "한 대표가 공식적으로 사과를 했다. 자식의 허물은 부모의 허물이듯, 비록 8년 전의 허물이지만 후보의 허물은 당의 허물이다. 한 대표는 무한책임을 지겠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박 대변인은 이어 "4월 11일은 8년 전 한 젊은이의 언행을 심판하는 날이 아니라 민간인 불법사찰을 자행하고 은폐하려는 천인공노할 정권 심판의 날이 되어야 할 것"이라며 "이번 총선은 재벌특권경제를 통해 민생서민경제를 망쳐온 TK 특권세력에 대한 심판의 장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은 한 후보의 허물에 대해 당 대표가 나서 사과했고, 책임지겠다고 했다"며 "여당인 새누리당은 도대체 무엇을 하는 것인가. 새누리당 박근혜 위원장은 왜 논문표절 문대성, 친일막말 하태경 후보에 대해 왜 사과하지 않는 것인가. 새누리당은 왜 이 문제에 대해 침묵하는가"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새누리당은 지난 며칠 동안 8년 전 인터넷 방송에서 했던 한 젊은이의 막말에 대해 나라가 망할 것처럼 난리법석을 피웠다"며 "그런데 똑같이 8년 전 공중파 방송을 통해 온 나라에 중계되고 알려졌던 이른바 '환생경제' 연극 막말에 대해 한마디라도 사과를 했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차마 글과 말로 전달하기 민망한 현직 대통령 비하 막말을 쏟아내는 심재철·주호영·송영선·정두언·박순자·이혜훈 의원들의 연기를 보고 웃고 환호하던 박근혜 위원장은 고 노무현 대통령이나 국민에게 한마디라도 사과한 적이 있는가. 오늘 이후 현직 대통령에게 저질 막말을 쏟아냈던 새누리당이 김용민 후보에게 후보직 사퇴를 이야기 하려면 박 위원장이 먼저 정계은퇴를 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오늘 이후 김용민의 사퇴를 이야기 하려면 심재철·주호영·송영선·정두언·박순자·이혜훈 등 막말연기를 했던 당사자들의 정계은퇴를 먼저 이야기해야 한다"고 재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 이후 김용민의 사퇴를 이야기 하려면 새누리당 논문표절 문대성, 친일막말 하태경 후보의 사퇴를 먼저 발표해야한다"며 "최소한의 사과, 최소한의 인간적인 도리도 없는 새누리당이 4월 11일 총선에서 국민의 심판을 받을 것으로 믿는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후보를 공천하고 정권을 운영하겠다는 정당과 그 정당의 대표자로서 국민과 유권자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를 갖춰주기 바란다"며 "이제 며칠만 모르척 하고 참으면 된다고 하는 얕은 수에 넘어갈 국민은 없다"고 일침을 가했다.
 
김유정 대변인 역시 정론관을 찾아 '환생경제' 관련 브리핑을 갖고 "연극에서는 노무현 대통령에 대해 차마 말로 옮길 수 없는 저질 변태 발언들을 현역의원들이 한 치의 주저함도 없이 쏟아내고 있다"고 성토했다.
 
김 대변인은 "박근혜 위원장이 그토록 환한 표정으로 낄낄대는 모습은 아마 처음이었던 것 같다"며 "그렇게 좋으셨나. 그토록 즐거우셨나. 무슨 생각으로 그러셨나. 지금은 어떤 생각이신가"라고 따져 물었다. 
 
그는 "일국의 국회의원들이 경악할만한 저질발언들을 쏟아내고, 당대표는 웃고 즐기느라 여념이 없는 이 상황을 새누리당은 뭐라고 변명할 것인지 참으로 궁금하다"며 "사죄와 반성 없이 뭉개고 가는 것이 새누리당의 유전자인가. 이명박근혜 새누리당 정권은 '뿌린대로 거두리라'는 불변의 진리를 반드시 기억하기 바란다"고 경고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