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통합진보, 추한 꼴 보이지 말고 자진 해체하라"
"언제까지 국민을 역겹게 할 것인가"
입력 : 2012-05-13 14:30:23 수정 : 2012-05-13 14:31:07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새누리당은 13일 최악의 폭력사태로 존폐의 기로에 서 있는 통합진보당을 향해 "더 이상 국민에게 추한 꼴을 보이지 말고 자진해체 하기 바란다"고 일침을 가했다.
 
이상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통합진보당에게 합리와 상식, 그리고 민주주의를 기대하는 건 쓰레기장에서 장미꽃이 피길 바라는 것처럼 어리석은 일 같아 보인다"며 "그러니 통합진보당을 사라지게 하는 것 말고는 다른 방법이 없는 것 같다"고 꼬집었다.
 
그는 이어 "통합진보당의 반민주적 행태와 추태를 보는 것도 고역"이라며 "통합진보당은 언제까지 국민을 역겹게 할 것인가. 자진해체를 하지 않을 경우 국민은 반드시 심판할 것이다. 당권파가 이석기 당선자 등을 국회로 보내기 위해 끝까지 버틸 경우 국민은 때를 기다렸다가 당권파를 응징하고 말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대변인은 그러면서 민주통합당에게도 "총선 때 표만 의식해 통합진보당과 '묻지마 연대'를 한 민주당이 국민의 신뢰를 조금이라도 더 얻으려면 통합진보당 해체를 요구해야 할 것"이라고 입장표명을 촉구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