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농번기 모내기 일손돕기 자원봉사
입력 : 2012-05-24 13:03:37 수정 : 2012-05-24 13:04:08
[뉴스토마토 김희주기자] 우리은행은 경기도 안성시 유별난마을에서 이순우 은행장과 임직원 50명이 참석해 '1사 1촌 일손 돕기 자원봉사' 활동을 실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우리은행 1사 1촌 교류 활동의 하나로서, 농번기에 자원봉사를 통해 농촌의 부족한 일손을 돕고, 농사체험으로 농촌의 소중함을 온몸으로 체험하는데 초점이 맞춰졌다. 이날 자원봉사단은 논과 사과밭에서 모내기와 사과열매 솎기 등의 작업을 도왔다.
 
우리은행은 지난 2005년에 안성 유별난마을과 1촌 1사 자매마을 결연을 맺은 이후, 일손돕기와 일일장터를 통한 농작물 판매를 지원하는 등 활발한 지원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일손돕기를 통해 수확된 생산물을 인근 자매결연 사회복지시설에 기부했으며, 지난 4월에는 안성시 결혼이주 여성들을 유별난마을로 초청해 '우리다문화행복한마당' 문화 행사를 실시하는 등 단순 봉사활동을 넘어서 지역사회 소외계층과 상생하는 새로운 도농교류 프로그램을 제시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희주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