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6일 지사직 사퇴, 8일 대선출마 선언"
"제 운명 바꾼 결정적 요인은 민주당의 총선 패배"
입력 : 2012-07-02 12:19:10 수정 : 2012-07-02 12:19:10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대선출마를 고심해 온 김두관 경남지사가 2일 "오는 6일 지사직을 사퇴하고 8일 땅끝마을 해남에서 대통령 선거 출마선언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경남도청에서 열린 정례조회에서 "거취와 관련해서는 경남도민에게 가장 먼저 보고를 드리는 것이 예의"라며 이같은 뜻을 천명했다.
 
김 지사는 "제 운명을 바꾼 결정적인 요인은 민주통합당의 총선 패배였다"며 "4.11 총선 전까지만 해도 이번 대선출마는 저의 몫이 아니었다. 야권의 승리가 확실한 상황이었고 대선에서 상대 후보를 이길 선발주자군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런데 민주당은 오만과 독선과 방심으로 승리를 헌납하고 말았다"며 "국민들이 정권보다 우리 야권을 먼저 심판했다. 민주당에 위기가 왔고 대선 위기로 이어졌다. 이대로는, 지금의 대선후보군으로는 정권교체가 어렵다는 전망이 쏟아져 나왔고 당 내부에서 저의 출마가 거론되기 시작했다"고 출마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이어 "도지사와 대선 후보의 역할을 동시에 잘 수행하기는 어렵다. 사즉생의 각오 없이 이겨낼 수 있는 싸움이 아니다"며 "도정을 더욱 혼란에 빠뜨리는 길이라는 판단도 했다. 그리고 역사의 부름에 응하면서 퇴로를 만들 수는 없었다"고 사퇴 이유를 들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