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입학 의혹' 영훈중 교장·이사장, 검찰 고발당해
서울교육단체협의회, 북부지검 고발
입력 : 2013-03-06 14:58:47 수정 : 2013-03-06 15:33:40
[뉴스토마토 윤성수기자] 사회적배려대상자(사배자) 전형 운영 부실과 입학 대가로 학부모로부터 금품을 받은 의혹이 제기된 서울 영훈국제중학교 교장과 영훈학원 이사장이 검찰에 고발된다.
 
진보성향 13개 교육 관련 단체로 구성된 서울교육단체협의회는 6일 "입학 부정 의혹이 있는 영훈국제중 교장과 영훈학원 이사장을 서울북부지검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협의회는 앞서 강북구 영훈국제중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입학 대기자나 편입생이 영훈국제중에 들어가려면 2천만원을 내야 한다는 사실이 공공연한 비밀이라는 의혹이 일고 있다"면서 "서울시교육청은 입학부정 의혹이 제기되고 사회적배려대상자 전형 관리에 소홀한 영훈중에 대한 국제중학교 지정을 취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협의회는 다만 이날 서울중앙지검을 방문, 기자회견을 열고 고발장을 제출하려 했으나 관할문제로 서울북부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 아들의 사배자 전형 합격으로 촉발된 영훈중의 입시 관련 논란이 '뒷돈 입학' 의혹으로 확산되고 있는 형세다.
 
최근 영훈중학교가 학부모에게 2000만원가량의 돈을 받고 학생을 입학시켜줬다는 의혹에 대해 서울시교육청이 특별감사를 벌이기로 했다.
 
또 영훈중학교는 전학을 간 사배자 학생 자리를 일반 학생으로 채우고 사배자 학생의 장학금 지원을 중단해 이사장, 교장 등이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경고를 받은 사실도 뒤늦게 확인됐다.
 
한편 서울교육단체협의회는 자율형사립고나 특수목적고 등 신입생을 별도로 모집하는 다른 학교에서도 입시부정 의혹이 추가로 제기될 수 있다고 보고 자체 신고센터를 운영하기로 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윤성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