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삼성 장원삼, 5.2이닝 1자책 6탈삼진 호투
입력 : 2013-11-01 21:32:44 수정 : 2013-11-01 21:36:11
◇장원삼. (사진=삼성라이온즈)
 
 [뉴스토마토 이준혁기자] 삼성 선발 장원삼이 초반 불안한 투구를 했지만 결국 자책점을 1점만 내주며 빅게임에 적합한 투수의 면모를 보였다.
 
장원삼은 1일 오후 대구구장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2013 한국시리즈 최종 7차전에 선발 투수로 등판해 5.2이닝 동안 6피안타 1볼넷 6탈삼진 2실점(1자책)을 기록했다.
 
지난 3차전에서도 장원삼은 6.1이닝 동안 4피안타(1피홈런) 1볼넷 3탈삼진 2실점으로 선발승을 기록했다. 하지만 이날 경기에서는 동점 상황에 마운드를 떠나며 승리를 따내진 못했다.
 
시작은 좋지 않았다. 1회 선발타자 이종욱을 10구 풀카운트 승부끝에 우측으로 빠진 2루타를 내줬다. 결국 손시헌의 희생번트와 김현수의 우전 적시타가 이어지며 선취점을 허용했다.
 
하지만 추가 실점은 막았다. 최준석의 안타로 1사 1, 2루 위기를 맞았지만, 양의지를 1루 파울플라이, 오재일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고 위기에서 벗어났다. 자칫 대량실점으로 이어질 경우 이날 경기는 초반에 승패가 갈릴 수도 있었다.  
 
2회를 땅볼과 도루 포수 진갑용의 도루 저지 등으로 꽤 수월하게 넘긴 장원삼은 3회 다시 실점했다. 그러나 유격수 정병곤의 수비 실책으로 기록된 비자책점.
 
이종욱을 볼넷, 김현수를 우중간 안타로 출루시킨 장원삼은 최준석을 유격수 땅볼로 유도했다. 그러나 유격수 정병곤이 글러브에서 공을 빠뜨리면서 병살타로 이닝이 마쳐야 할 상황이 1사 만루의 큰 실점 위기로 바뀌게 됐다.
 
결국 장원삼은 양의지의 우익수 희생 플라이를 맞고 추가점을 건네줬다. 계속 이어진 2사 1, 2루 상황에서 오재일을 삼진으로 처리해 추가 실점은 막았다.
 
4회를 이날 처음 삼자범퇴로 막은 장원삼은 5회도 삼진 2개를 잡으면서 물오른 투구를 펼쳤다. 6회에도 양의지과 오재일을 뜬공과 삼진으로 잡은 장원삼은 결국 투구수가 108개에 다다르자 마운드를 안지만에 넘기고 내려왔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준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