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파업 철회..여야, 국회 철도발전소위 설치(종합)
여야, 김명환 철도노조 위원장과 합의사항 발표
입력 : 2013-12-30 11:17:56 수정 : 2013-12-30 11:22:02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철도노조의 파업이 22일째를 맞은 30일 여야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산하에 철도산업 발전 등 현안을 다룰 철도산업발전소위원회를 설치키로 합의했다.
 
새누리당 김무성·김태흠 의원과 민주당 박기춘·이윤석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여야 합의사항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소위는 이날 오전 11시 30분 소집되는 국토교통위 전체회의에서 여야 동수로 구성되며, 위원장은 새누리당이 맡는다.
 
여야는 소위 지원을 위해 필요할 경우엔 국토교통부, 철도공사, 철도노조, 민간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정책자문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했다.
 
특히 여야는 철도노조가 국회에서 소위를 구성하는 즉시 파업을 철회하고 현업에 복귀하기로 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김태흠 의원(사진)은 "김무성 의원과 박기춘 의원이 김명환 철도노조 위원장과 셋이 만나 합의사항을 도출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또한 "오늘 새누리당은 최고위원회에서 이 부분에 대한 추인을 받았고, 민주당은 의원총회에서 추인을 받은 결과"라고 전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