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자사고 6개교 지정 취소 확정..2개교 유예(종합)
경희, 배재, 세화, 우신, 중앙, 이대부고 지정 취소
숭문, 신일고 "학생선발권·교육자율권 정상화" 유예
입력 : 2014-10-31 16:20:48 수정 : 2014-10-31 16:20:48
[뉴스토마토 박남숙기자] 서울시교육청이 지정 취소 대상 자사고 8개교 중 6개교의 지정취소를 확정했다. 2개교는 지정 취소를 2년간 유예하기로 결정했다.
 
지정 취소학교는 경희고, 배재고, 세화고, 우신고, 이대부고, 중앙고이고, 지정 취소 유예학교는 숭문고와 신일고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31일 이같은 내용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이자리에 서기까지 참으로 힘든 고뇌의 과정이었지만,  선발 경쟁 대신 교육 경쟁의 시대로 나아가기 위한 첫걸음을 떼었다"고 입을 열었다.
 
조 교육감은 "지정 취소가 유예된 학교는 학생선발권과 교육과정 자율권이라고 하는 두 가지를 정상화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주었고, 일반고 전환에 준하는 정도의 혁신 가능성을 믿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 교육감은 "면접 없이 선발하겠다는 것은 이후 자사고들이 선발권 개선을 통해 자사고를 정상화 하는 데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고, 앞으로 이 단서를 더욱 확충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향후, 서울시교육청은 자사고의 2016학년도 입학전형부터는 면접 없이 추첨으로만 신입생을 선발하도록 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정 취소 학교는 2016년부터 일반고로 전환되며, 지정취소 처분을 2년간 유예하기로 한 2개교에 대해서는 2016년에 해당하는 항목에 대한 개선 결과를 평가해 지정 취소 여부를 다시 결정하기로 했다. 
 
지난 27일 서울시교육청은 지정취소 대상 8개교에 공문을 보내, 이번 운영 평가에서 미흡한 평가를 받은 항목에 대한 개선 계획을 제출해 줄 것을 요구했다.
 
그 결과 우신고를 제외한 7개교가 '자율형 사립고 운영개선 계획'을 제출했고, 서울시교육청은 이날 오전 10시 '자율학교 등 지정, 운영위원회'를 개최해 종합평가 결과와 운영개선 계획 등을 바탕으로 자율형 사립고 지정 취소 여부를 심의했다.
  
이근표 교육정책국장은 "운영계획안을 제출한 학교 중 6개교는 내용이 형식적이고 부실했지만 지정취소가 유예된 학교는 종합평가 점수와 순위에서 지정과 취소 경계선상에 있었을 뿐 아니라, 내실있는 계획안과 전형방법의 의지가 있어서 선택했다"고 말했다.
  
한편,  교육부는 서울시교육청이 자사고 6곳에 대해 지정취소 처분을 내린 것에 대해 시정명령을 내리고, 내달 17일까지 이행 여부를 보고하라고 촉구했다.
 
조 교육감은 "향후 자사고와 관련해 법적, 행정적 쟁투가 예상되지만, 학생들에게 혼란을 줄 수 있으므로 조용하고 차분하게 진행하겠다"고 덧붙였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31일 자사고 지정취소와 관련, 기자회견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박남숙 기자)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남숙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