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공공데이터 207건 추가 개방..예산 271억 투입
교통·건설 등 관련 앱 개발 등에 활용 기대
입력 : 2015-04-16 11:00:00 수정 : 2015-04-16 11:00:00
[뉴스토마토 한승수기자] 국토교통부가 기업과 국민이 공공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도록 올해 271억원을 투입하고 207건을 추가개방하는 등 연말까지 총 1114건을 공개키로 했다.
 
국토부는 지난 2일 공공데이터전략위원회에서 확정된 국토부의 ‘2015년도 공공데이터의 제공 및 이용활성화 시행계획’에 따라 이같은 결정했다고 16일 밝혔다.
 
국토부는 새로운 시장 창출을 위해 파급효과가 높은 부동산종합정보, 건축정보, 수자원정보 등 207건의 고수요·고가치의 데이터를 개방키로 했다.
 
또한 공간·교통 정보제공의 표준화 방안을 마련하고, 데이터의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 오류 데이터를 점검하는 등 고품질의 데이터 제공을 통해 민간 활용도를 높이기로 했다.
 
민간기업이 참여하는 포럼단 및 행정자치부의 지원 그룹을 활용해 수요조사를 수시로 실시하고 민간기업의 애로사항 지원 및 활용 서비스 개발환경도 조성키로 했다.
 
올해 공공데이터 분야 예산은 공공데이터 DB구축 등 기반 조성사업에 170억원, 민간·공공상생의 데이터 생태계 조성에 38억원, 데이터 개방에 따른 품질제고 등에 6억원 등 총 271억원을 투입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2017년까지 부동산 등 공간정보 시장확대, 광역 교통정보 실시간제공으로 교통 혼잡, 교통사고 감소, 물류비용 절감 등으로 6만여 개의 일자리와 총 26조8000억원의 사회적 편익이 추정된다"고 말했다.
 
◇개인정보 제외 공공데이터 개방 현황(자료제공=국토부)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승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