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도 파산보호 못 면할 듯
입력 : 2009-05-11 08:27:29 수정 : 2009-05-11 08:27:29
제너럴모터스(GM)가 미 정부가 설정한 구조조정 시한인 내달 1일(이하 현지시각)을 앞두고 최대 난제인 채권단 설득 등 막바지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는 있으나 성사 가능성이 여전히 불투명해 결국 크라이슬러처럼 파산 보호를 신청하지 않을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문가들이 10일 일제히 내다봤다.

이와 관련해 프리츠 헨더슨 GM 최고경영자(CEO)도 지난주 시한내 채권단 설득이 불가능하다는 점을 인정하면서 "파산 보호를 신청하게 되면 법원에 의해 신속한 구조조정이 이뤄지게 될 것"이라고 말해 파산 보호가 불가피함을 강력히 시사했다.

미 셀턴홀대의 스테픈 루벤 법학 교수는 270억달러의 채권을 포기하는 대신 '새 GM' 지분 10%를 갖도록 채권단을 설득하는 작업이 최대 난제임을 상기시키면서 "이것이 가능하리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GM 경영진이 파산 보호를 신청하지 않고 구조조정을 끝내기 위해 여전히 노력하고 있다는 점을 지난주 밝히기는 했으나 실상은 법원 주도로 신속하게 채무 구조조정이 이뤄지도록 준비하는 작업에 몰두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헨더슨도 지난주 파산보호 신청 가능성을 강력히 시사하면서 "그럴 경우 어떻게 할지를 지금 당장 말하지는 않겠으나 그것(파산 보호 신청)이 필요할 경우 준비할 것"이라고 거듭 밝혔다.

전문가들은 GM이 정부가 설정한 시한 내에 채권단 90% 이상의 동의를 얻어 채권 구조조정을 끝내야 하는 상황이라면서 사측이 파산보호 가능성을 강력히 시사하는 배경에는 채권단을 심리적으로 압박하려는 계산도 깔려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실제 크라이슬러의 경우 소액 채권단이 부채 축소와 관련해 달러당 대략 30센트까지 보상해주도록 막판까지 버티다가 파산 법원에 의해 신원이 공개되자 포기한 바 있다.

GM 사측이 새 GM의 주식 620억주 발행 의향을 지난주 공개한 것도 채권단을 압박하는 계산이 포함돼있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GM이 현재 발생하고 있는 주식은 6억1천100만주에 불과하다.

전문가들은 또 공장을 추가 폐쇄하고 생산 모델을 축소하는 것과 관련해 노조와 타협하는 문제도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디트로이트 AP=연합뉴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연합뉴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