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제주 체류객 수송 위해 총력
26일 임시편 9편과 정기편 잔여석 등 총 7000여석 활용 제주 체류객 수송
입력 : 2016-01-26 13:31:31 수정 : 2016-01-26 13:32:04
[뉴스토마토 김용현 기자] 대한항공(003490)은 26일 아직까지 제주도에 남아있는 체류객들 해소를 위해 임시편 9편을 투입하고, 정기편 잔여석 등 총 7000여석 공급한다고 밝혔다.
 
대한항공은 2만여명으로 예상되는 자사 제주 내 체류객이 이날 중으로 대부분 해소될 것으로 예상했다.
 
대한항공은 앞서 25일부터 이날 새벽 6시까지 제주~김포, 제주~인천, 제주~김해, 제주~광주, 제주~청주 노선 등 국내 노선에 총 53편(공급석 1만2565석)을 투입해 긴급 체객 수송에 나선 바 있다. 또한, 이를 위해 운송, 정비 인력 등 수십명을 제주공항에 파견해 업무를 지원했다.
 
특히, 효율적인 체객 수송을 위해 B747, B777, A330 등 중대형기를 임시편으로 대거 투입했다. 기존 정기편에 운항 예정이던 B737 소형기도 중대형기로 상당수 교체해 운항하고 있다.
 
체류객 해소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주~부산 노선은 B777 2편, B737 2편 등 총 4편(1000여석)을 투입할 예정이다.
 
대한항공은 이번 폭설로 인해 항공기를 탑승하지 못한 승객들을 수송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 기울여 나가고, 안전운항을 위한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지난 25일 심야 운항에 나선 대한한공 항공기 모습. 사진/뉴스1
 
 
김용현 기자 blind2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용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