랩지노믹스, 자궁경부암 주요 원인균 진단 기술 특허 등록
입력 : 2016-04-06 11:17:29 수정 : 2016-04-06 11:17:59
[뉴스토마토 홍연기자] 랩지노믹스(084650)는 자궁경부암의 주요 원인균인 인유두종 바이러스의 탐지용 고감도 프로브와 이를 포함하는 키트의 특허청 지식재산권 등록을 마쳤다고 6일 밝혔다. 
 
고위험 인유두종 바이러스는 자궁경부암 환자 99.7% 이상에서 발견되는 주요 원인균이다. 중앙암등록본부에 따르면 2013년 기준 자궁경부암은 현재 우리나라에서 발생하는 여성 암 중에서 갑상선암, 유방암에 이어 3위를 차지하고 있다. 때문에 예방과 빠른 진단이 중요하다. 
 
이번 특허 등록을 완료한 랩지노믹스의 프로브 및 진단키트는 타 제품 대비 최소 10배에서 최대 100배까지 높은 감도를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기존 제품들은 하나의 균 타입에 1개의 프로브를 적용하지만, 랩지노믹스는 독자적인 설계 방법으로 하나의 균 타입에 2~3개의 올리고머(Oligomer, 염기서열 중합체)를 이용해 민감도와 특이도를 끌어올려 검진의 정확도를 높였다. 
 
회사 관계자는 "현재 이 기술은 자궁경부암 원인균 판별이 가능한 DNA칩 'HDHPView'에 응용돼 해외 여러 업체와 수출이 논의되고 있으며 국내 판매도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