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 UHD 본방송 과제 '산적'
지상파, 2월에서 9월로 연기 요청
입력 : 2017-01-12 16:30:23 수정 : 2017-01-12 16:30:23
[뉴스토마토 신지하기자] 정부가 지상파 초고화질(UHD) 본방송을 오는 2월 시작할 계획이지만 풀어야 할 과제들이 만만치 않다.
 
KBS, MBC, SBS 등 지상파 방송 3사는 지난해 말 방송통신위원회에 오는 2월로 예정된 본방송 개시 시점을 반년 늦춘 9월로 연기해 줄 것을 요청했다. UHD 콘텐츠 및 재원 확보와 수신환경 등 본방송을 시작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돼 있지 않았다는 이유다.
 
앞서 정부는 올해 2월 수도권 지역부터 KBS, MBC, SBS, EBS 등 지상파 UHD 본방송을 시작하기로 정했다. 이후 연말까지 광역시권과 강원권으로 확대하고, 2021년까지는 전 국 시·군 지역으로 지상파 UHD 방송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기존 HD 방송 서비스는 오는 2027년 종료될 전망이다.
 
그러나 현재 UHD 방송을 시청할 수 있는 가구는 매우 적다. UHD 방송을 시청하려면 미국식 표준(ATSC 3.0)이 적용된 UHD TV를 구입해야 한다. 하지만 국내에서 판매된 100만대 정도의 UHD TV는 유럽식 표준(DVD-T2)이 적용됐다.
 
또 기존 유럽식 UHD TV 구매 고객이 미국식 표준의 UHD 방송을 보기 위해서는 별도의 컨버터가 설치된 셋톱박스를 구매해야 한다. 하지만 아직까지 셋톱박스 보급과 관련해 지상파 3사와 가전사들 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정부는 가전사가 셋톱박스를 무료로 공급해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UHD 방송을 위한 수신 안테나 장착도 넘어야 할 산이다. 지상파는 UHD 방송을 직접 수신하는 가구를 위해 수신 안테나가 TV 내부에 또는 TV 외부에 기본적으로 장착할 것을 주장하고 있다. 반면 가전사들은 추가 비용 문제와 디자인 등을 이유로 반대해 왔다. 업계 관계자는 "현재 가전사들이 안테나 내장 문제와 관련해 수신 성능을 측정하고 있으며 설계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지상파와 가전사는 지상파 UHD 방송에 콘텐츠 보호 기술을 적용하는 데에는 합의했다. 그동안 지상파는 콘텐츠가 불법 유통되는 것을 막자는 취지에서 방송신호 암호화를 주장해 왔다. 업계 관계자는 "양측은 조율을 통해 제3의 기관을 통한 CP인증센터를 만들어 현재 인증이 진행 중에 있다"고 말했다.
 
UHD 방송에 적합한 콘텐츠 및 재원 확보도 어려운 일이다. 지난해 지상파 측은 UHD 방송을 위해 2027년까지 총 6조7902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매년 지상파의 광고 수익 기반이 줄어들고 있어 지상파가 막대한 재원이 소요되는 UHD 콘텐츠 제작을 안정적으로 제작하기 힘든 여건이라는 게 지상파 측 설명이다. 이를 위해 중간광고를 허용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지상파가 2월 UHD 본방송 개시에 맞춰 UHD 방송장비를 확보하고 테스트할 시간도 상당히 부족했다. 특히 KBS는 공공기관이라는 점에서 타 방송사와 달리 허가증을 받기 전에 UHD 방송 장비 발주를 할 수 없다. 이에 따라 KBS는 타 방송상에 비해 장비 확보 등을 갖추는 데 상당히 뒤쳐졌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19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한국언론학회가 주최한 UHD 방송 활성화를 위한 정책 과제와 지원 방안 토론회에서 강혜란 한국여성민우회 미디어운동본부 정책위원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지하 기자 sinnim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지하

부동산 시장 이야기를 이해하기 쉽게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 1인미디어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