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C2017)"팔방미인보다 융합형 인재가 먹힌다"
이공환 KT 인재경영실장, 단순 스펙 아닌 유연한 리더 강조
입력 : 2017-02-22 06:00:00 수정 : 2017-02-22 09:54:24
[뉴스토마토 김광연기자] 이공환 KT(030200) 인재경영실장은 4차산업혁명 시대에는 이른바 '팔방미인'보다 '융합형 인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공환 실장은 21일 <뉴스토마토>와 <토마토TV> 공동 주최로 서울 중구 세종대로 대한상공회의소 국제회의장에서 열린 '4차 산업혁명과 미래인재' 컨퍼런스 주제강연에서 이 같이 말했다.
 
이 실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필요한 인재로는 이것저것 조금씩 잘하는 팔방미인형이 아니라 본연의 전문성과 다양한 분야를 이해하는 융합형"이라며 "지적 겸손함을 가지면서 학습과 사고력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표적인 융합형 인재로는 과거 화가이자 조각가, 발명가, 건축가 등으로 활동한 레오나르도 다빈치를 꼽았다.
 
그는 또 채용 데이터를 기반으로 높은 성과를 올리는 특성을 추출한 글로벌 기업인 구글을 예로 들면서 "빠른 학습 능력과 문제 해결 능력을 갖추고 '나보다 우리'를 강조하는 리더십을 발휘하는 분야 전반을 온전히 이해하는 사람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 실장은 자신이 속한 KT의 3~4년 신입사원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를 소개하면서 "창의성과 문제해결능력, 도전적 태도를 가진 이들이 학력, 영어점수, 어학연수 등 스펙을 쌓은 집단보다 더 큰 성과를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앞으로 혁신적으로 접근하고 유연한 의사결정, 다양한 파트너와 협력과 교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그는 "4차 산업혁명을 맞이하는 KT는 지능형 네트워크 기반의 플랫폼사업자로서 협업·문제 해결·소통·창의성·융합형 직무역량을 갖춘 인재를 원한다"며 "소통과 협업 등을 강조하는 '1등 워크숍'과 신속하고 유연한 업무수행이 가능한 프로젝트형 조직 체제를 구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공환 KT 인재경영실장이 21일 열린 '4차 산업혁명과 미래인재 컨퍼런스'에서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광연

'눈'과 '귀'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