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교통도 전기차 시대…9월 시내버스 첫 운행
올해 전기버스 30대…2025년 3000대 확대, 전체 40%
입력 : 2018-03-13 15:23:07 수정 : 2018-03-13 15:23:07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대중교통도 대기오염 물질 배출이 전혀 없는 전기자동차 시대를 맞는다.
 
서울시는 한양도선 내부 약 16.7㎢.녹색교통진흥지역을 통과하는 73개 노선, 2000대를 대상으로 오는 9월 전기버스 30대를 우선 투입해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서울시는 이번 30대 보급을 시작으로 2025년까지 전체 시내버스의 40% 이상인 3000대를 전기버스로 보급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앞서 운행 중인 시내버스 7400여대 전량을 CNG(압축천연가스)버스로 교체한 바 있다. 단, CNG버스는 경유버스보다 친환경적이지만 여전히 질소산화물(NOx) 등을 배출하는 한계를 지니고 있다.
 
서울시는 전기버스 보급 촉진을 위해 전기버스 운행업체 구매 보조금(국·시비 매칭)과 충전시설 설치비(시비)를 지원한다.
 
전기버스 가격은 대당 4억~5억원 내외다. 운행업체의 재정 부담을 완화하고 전기버스 보급을 촉진하고자 올해 대당 2억9400만원을 구매 보조금으로 지원한다.
 
또 전기버스 운행에 반드시 필요한 충전인프라 구축을 위해 충전시설 1기당 최대 5000만원의 설치비를 별도 지원한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14일 전기버스 제작사, 버스업계 및 전문가가 참여한 가운데 ‘전기시내버스 도입 설명회’를 갖는다.
 
서울시는 설명회 개최결과를 토대로 전기버스 도입 세부계획을 확정하고 차종?운행노선 선정 및 시험운행 등을 거쳐 올 9월부터 실제 버스 운행노선에 투입할 계획이다.
 
황보연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시내버스는 천만 서울시민의 발로, 시민의 건강을 더욱 확실히 지키는 녹색교통으로 거듭날 것”이라며 “앞으로 전기버스와 더불어 연내 전기택시, 전기트럭 보급에도 박차를 가해 대중교통과 상용차 분야에 전기차 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전기버스가 남산길을 내려오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