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언론사에 아웃링크 도입 책임 미뤄"
학계·시민단체·정치권 한목소리…AI 추천뉴스 개인정보 침해 우려도
입력 : 2018-05-09 16:36:13 수정 : 2018-05-09 16:36:13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NAVER(035420)(네이버)가 뉴스 편집권을 언론사에 넘기는 내용을 골자로 한 모바일 네이버 뉴스서비스 개선안을 내놨다. 네이버가 제시한 안에 대해 학계를 비롯해 시민단체, 정치권 등은 아웃링크 도입을 언론사에 미뤘다는 점에서 근본적 해결은 아니라고 못박았다. 아울러 인공지능(AI)이 뉴스를 추천하는 시스템은 개인정보를 침해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네이버는 9일 서울 역삼동 네이버파트너스퀘어에서 '네이버 뉴스 및 댓글 개선 기자간담회'를 열고 네이버 뉴스 정책 개선안을 내놨다. 모바일 네이버 첫 화면에서 뉴스와 실시간급상승검색어를 삭제하고 '뉴스판'을 신설해 언론사가 직접 뉴스 편집을 하게 했다. 기사 내 댓글 정렬 여부·방식 역시 언론사에 결정권을 넘긴다. 네이버 AI 추천기술 '에어스(AiRS)'가 추천하는 뉴스를 소비할 수 있는 '뉴스피드판'도 신설할 예정이다. 뉴스피드판은 이용자 개인의 뉴스 소비와 관심사 등을 바탕으로 뉴스를 추천한다. 시민단체와 정치권이 강력히 요구한 아웃링크(뉴스 클릭 시 언론사 홈페이지 이동)는 언론사 간 개별 협의를 통해 가이드라인을 만든 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네이버는 아웃링크 가이드라인을 제외한 나머지 안들을 오는 3분기까지 적용할 계획이다.
 
학계와 시민단체는 네이버가 지난달 발표한 1차 개선안보다 진전된 안을 내놓았지만 아웃링크 도입을 언론사에 넘겨 꼼수를 부렸다고 평했다. 최진봉 성공회대 신문방송학과 교수는 "아웃링크 도입 여부를 개별 언론사 선택에 맡기겠다는 것은 아웃링크를 하지 않겠다는 꼼수"라며 "일부 언론사만 시행하는 아웃링크는 효과가 떨어진다"고 말했다. 이어 "대외적으론 아웃링크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하지만 자율선택에 맡기면 아웃링크가 실현되지 못한다는 사실을 네이버도 알고 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 소장 역시 "네이버가 뉴스 편집과 댓글 문화에 성의 있는 조치를 취했다"면서도 "다만 아웃링크와 인링크를 선택지로 열어둬 향후 아웃링크 도입이 불분명해졌다"고 말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이날 아웃링크에 원칙적으로 동의한다면서도 아웃링크 일괄 도입은 어렵다고 밝혔다.
 
학계와 시민단체는 네이버가 새로 도입할 뉴스피드판이 이용자 개인정보를 침해할 수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이영주 제3언론연구소 소장은 "이용자 정보를 수집해 축적하고 활용하는 뉴스피드판은 필요악"이라며 "이용자 개개인이 스스로 원하는 정보를 찾을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용자 개인의 선호와 관심사가 쌓인 데이터는 해커 등의 공격 대상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서명준 건국대 교수 역시 "AI 알고리즘은 기술적 한계를 갖고 있다"며 "AI 알고리즘은 하나의 보완책에 머물러야 한다"고 했다. 네이버는 향후 뉴스피드판 알고리즘을 공개하겠다고 밝혔지만 알고리즘 개발 단계부터 개발자 개입이 들어갈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정치권은 아웃링크 도입 없는 뉴스 개선안은 미봉책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박성중 의원은 "어느 한 곳이라도 인링크 방식을 고집하면 다른 언론사도 인링크로 갈 가능성이 많아 이를 네이버가 교묘하게 이용했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김경진 의원도 "네이버의 미디어 장악력이 그대로 유지되는 한 사실상 아웃링크를 채택할 언론사는 없을 것"이라며 네이버의 미디어 권력 분산을 촉구했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네이버 뉴스 서비스 개선안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네이버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