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정: 리턴즈’, 이광수 최강 코믹 캐릭터 ‘여치’ 합류
싱크로율 100% 캐릭터, 큰 키 코믹한 이미지 완벽 조화
입력 : 2018-05-10 10:08:16 수정 : 2018-05-10 10:08:16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예능 치트키’ 배우 이광수가 영화 ’탐정: 리턴즈’ (제공/배급: CJ엔터테인먼트 | 제작: ㈜크리픽쳐스| 감독: 이언희)를 통해 멘사 출신 전직 사이버수사대 에이스 ‘여치’를 연기한다. 최근 종영한 케이블채널 tvN드라마 ‘라이브’(Live)를 통해 경찰 초년병 ‘염상수’로 이 시대 청춘들에게 깊은 울림을 선사하며 한층 성숙해진 연기를 보여준 이광수. 올 여름 ‘탐정: 리턴즈’로 자신만의 전매 특허인 코믹 연기로 컴백한다.
 
‘탐정: 리턴즈’는 ‘셜록’ 덕후 만화방 주인 ‘강대만’(권상우)과 레전드 형사 '노태수'(성동일)가 탐정사무소를 개업, 전직 사이버수사대 에이스 '여치'(이광수)를 영입해 사건을 파헤치는 코믹범죄추리극이다. 이광수는 SBS드라마 ‘괜찮아 사랑이야’에서 투렛 증후군을 앓는 ‘박수광’을 맡아 진지하면서도 감동적인 연기를 선보이며 배우로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이후 영화 ‘돌연변이’(2015년)에서 신약 개발 부작용으로 생선 인간이 된 청년 ‘박구’를 맡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그는 또한 SBS 예능프로그램 ‘런닝맨’에서 활약하며 넘치는 재치와 개성으로 국내외 수많은 팬들을 사로잡은 것은 물론 ‘아시아 프린스’란 애칭을 얻으며 스펙트럼의 한계 없는 만능 엔터테이너로 성장하고 있다.
 
영화 '탐정: 리턴즈' 스틸. 사진/CJ엔터테인먼트
 
‘탐정: 리턴즈’에서 이광수는 전직 사이버수사대 에이스였으나 지금은 그 특기를 살려 도청 감청 위치추적 등 불법을 전문으로 하는 사이버흥신소를 운영하는 ‘여치’를 맡았다. ‘여치’는 탐정사무소를 개업하고 첫 사건을 수임하게 된 ‘강대만’(권상우)과 ‘노태수’(성동일) 제안으로 그들을 도와 함께 수사에 나서게 되는 인물이다. ‘탐정: 더 비기닝’의 두 번째 시리즈인 이번 작품으로 새롭게 합류를 알린 이광수는 전편에서 ‘환장의 짝꿍’으로 활약하며 최강 추리 콤비의 면모를 뽐냈던 권상우-성동일과 함께 초특급 트리플케미를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그는 극 중 겁쟁이에 어디를 가나 눈에 띄는 길쭉한 키의 소유자임에도 불구하고 현장 수사를 하게 된 ‘여치’의 상황을 코믹하게 풀어내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또한 멘사 출신으로 의외의 천재성을 지닌 캐릭터 모습을 표현하기 위해 단발머리로 변신, 외적인 변화까지 꾀해 작품을 향한 열정을 드러냈다.
 
‘여치’로 변신해 새로운 인생 캐릭터를 예고한 이광수의 합류로 기대를 높이는 영화 ‘탐정: 리턴즈’는 다음 달 개봉 예정이다.
 
김재범 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