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건축 지역', 규제강화에 집값 하락세 '뚜렷'
목동·강동·마포·노원 등 지속적 하락…주민들 집단반발 움직임
입력 : 2018-05-13 15:55:43 수정 : 2018-05-13 15:55:43
[뉴스토마토 임효정 기자]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아파트값이 하락세다. 정부의 규제 강화가 영향력을 미치는 모습이다. 하지만 규제 여파로 인해 단기적 관점에서 기대감이 줄어든 것일 뿐 장기적 안정세는 지켜봐야 한다는 관측도 상존한다.
 
규제지역 주민 반발도 계속되고 있다. 이들은 개정안을 두고 충분한 의견수렴 없이 추진된 졸속행정이라고 목소리를 높인다. 목동, 강동, 마포, 노원 등 각 지역 연대는 16일 한 자리에 모여 대책을 논의할 계획이다.
 
정부가 무분별한 재건축을 막고자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을 강화한 지 두 달이 지났다. 지난 3월5일 시행된 개정안은 오래된 아파트라도 안전에 문제가 없으면 재건축을 제한하는 것이 골자다. 당시 개정안의 행정예고 기간이 평소보다 짧은 탓에 하루 이틀 사이에 재건축 단지들의 희비가 갈렸고 해당 단지들의 분위기는 집값에 반영됐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5월 둘째 주 서울 재건축 아파트 매매가격은 한 주간 0.02% 떨어지며 전주(-0.01%)의 하락세를 이어갔다. 같은 기간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이 전주와 같은 0.04%의 상승세를 이어간 것과 대조적이다.
 
새로운 안전진단 기준이 적용된 목동의 경우도 아파트값 하락세가 뚜렷해졌다. 목동신시가지 한 아파트 단지의 경우 안전진단 기준이 강화되기 이전인 2월말과 비교해 5월 현재(11일 기준) 매매가격이 많게는 7500만원까지 떨어졌다.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집값이 하락하는 현상이다.
 
하지만 이를 안정세로 판단하기는 아직 이르다는 시각도 있다. 정부 규제와 함께 금리 상승, 공급 증가 등 대내외 변수가 복합적으로 작용해 단기적으로 영향을 미쳤다는 의견이다. 목동 인근 부동산중개업소 관계자는 "재건축 시한이 다가오면서 집값이 많이 올랐는데 최근에는 기대감이 줄면서 다소 떨어졌다"며 "목동은 워낙 수요가 많아 쉽게 떨어지지 않고 재건축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면 또다시 (집값이)움직일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양지영 R&C소장은 "지금은 복합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시점"이라며 "재건축 규제는 수요가 많은 서울에 공급을 없애는 것이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시장의 수급에 따라 가격이 오를 수 있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재건축 규제에 대한 반발은 여전하다. 정부 규제로 재건축에 발목이 잡힌 아파트단지들은 집회, 간담회에 이어 지역연대 모임을 진행할 계획이다. 양천발전시민연대 관계자는 "강동, 마포, 노원 등 주민 대표들과 함께 오는 16일 3차 모임을 가질 예정"이라며 "기습적인 정책 변화를 통해 비강남지역을 슬림화하는 차별적인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목동 아파트 전경. 사진/임효정 기자
 
임효정 기자 emyo@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임효정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