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경식 경총 회장 "신 남방정책 성공에 힘 보탤 것"
한국·태국 수교 60주년 맞아 현지 방문…재계 인사 만나 경제협력 강화
입력 : 2018-05-17 12:00:00 수정 : 2018-05-17 12:00:00
[뉴스토마토 구태우 기자]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기 위해 한국과 태국의 경제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의 관문인 태국과 협력을 넓혀 양국이 시너지를 내겠다는 계획이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사진/뉴시스
 
17일 경총에 따르면 손 회장은 지난 16일부터 이틀 동안 태국의 재계 수장을 만나 경제현안을 논의했다. 이번 방문은 한국과 태국 수교 60주년을 맞아 이뤄졌다. 손 회장은 이번 방문에서 깔린 싸라신 태국상공회의소 회장, 에카싯 꾸나난타쿨 태국사용자연맹 회장을 만났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의 신 남방정책과 태국의 '타일랜드 4.0' 정책이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이를 위해 양국간 경제와 문화 지평을 확대할 수 있게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타일랜드 4.0은 태국이 중진국 함정을 극복, 4차 산업혁명의 선제적 대응을 위해 추진하는 신산업 육성 정책이다. 신 남방정책은 아세안 국가와 경제협력을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수준으로 끌어 올리는 것을골자로 한다. 정부는 경제와 문화 협력, 문화예술과 인적 교류도 확대할 계획이다. 
 
손 회장은 "양국관계의 발전에 힘을 보태고, 우리기업의 이미지 제고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현지 진출 기업은 현지 근로자를 채용해, 부가가치를 창출하겠다"고 강조했다. 
 
손 회장은 최근 남북관계의 해빙무드에 대한 기대감도 나타냈다. 손 회장은 이번 방문에서 토모코 니시모토 국제노동기구(ILO) 아태지역사무소장을 만났다. 손 회장은 "세계 경기가 회복되고 있지만, 기업은 일자리를 만들기 어려워지고 있다"며 "이럴 때 남북 평화에 기반한 경제협력이 일자리 문제를 해결할 성장 모멘텀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구태우 기자 goodtw@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구태우

구태우 기자입니다. 기본에 충실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