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OCI 세무조사 착수
입력 : 2018-05-17 14:25:47 수정 : 2018-05-17 14:37:14
[뉴스토마토 양지윤 기자] 국세청이 OCI를 상대로 세무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외계좌나 외국거래 과정의 탈세 혐의를 살펴보는 국제거래조사국이 주도하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OCI는 5년마다 정기적으로 받는 세무조사라고 주장하며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17일 당국과 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이달 초 서울 중구 OCI 본사에 국제거래조사국 요원들을 파견해 회계장부를 확보했다. 이번 세무조사는 국제거래조사국이 주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국세청을 비롯해 관세청, 검찰 등이 참여하는 해외범죄수익 환수 합동조사단을 꾸리고, 철저한 처벌과 범죄수익 환수 지시 등을 내린 직후 이뤄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국세청은 OCI 국내와 해외 관계사, 사주 일가가 보유하고 있는 주식 등 재산 현황과 위장계열사를 통한 비자금 조성 의혹 여부 등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국세청은 지난 2013년 한 언론이 조세피난처를 통한 불법 자본유출 혐의자 23명에 대해 보도하자 일제히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이중 고 이수영 OCI 회장도 페이퍼컴퍼니 설립 등으로 국세청의 세무조사 명단에 이름이 올랐고, 추징금을 부과받았다. 이 건과 별개로 인천시는 OCI의 자회사 DCRE 분할 과정에서 세금을 감면해줬고, 이를 문제 삼아 국세청은 OCI에 3083억원의 법인세를 부과했다. OCI는 서울행정법원에 부과처분 취소소송을 제기했고, 법원은 OCI의 손을 들어줬다.  이어 지난 2016년 서울고법도 OCI가 승소한 1심 판결을 그대로 인정했다.
 
OCI는 2013년 이후 5년 만에 이뤄지는 정기 세무조사의 하나일 뿐이라며 일각의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회사 관계자는 "4~5년마다 진행하는 정기세무로 알고 있다"며 "국세청의 조사에는 성실히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양지윤 기자 galileo@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양지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