푹푹 찌는 찜통더위…에어컨도 '불티'
하이마트·전자랜드 전주대비 최대 70% 껑충…대규모 할인행사도 실시
입력 : 2018-06-04 16:22:47 수정 : 2018-06-04 16:22:47
[뉴스토마토 이광표 기자] 지난 주말 전국에 30도를 웃도는 불볕 더위가 찾아오면서 에어컨 판매가 급증했다.
 
4일 롯데하이마트에 따르면 지난 3일간(6월 1일~6월 3일) 판매된 에어컨 매출액은 이전 주말 같은 기간(5월 25일~5월 27일) 보다 70% 늘었다. 지난해 6월 첫 주말 3일간(6월 2일~6월 4일) 매출액보다도 2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어컨과 함께 대표적인 여름가전으로 꼽히는 선풍기는 이전 주말보다 121%, 지난 해 같은 기간보다는 25% 늘었다.
 
전자랜드도 지난 주말 에어컨 매출액이 전년대비 같은기간 대비 50%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최두환 롯데하이마트 대치지점장은 "본격적인 여름 날씨가 찾아오면서 무더위를 대비하려는 소비자들이 매장을 찾고 있다"며 "에어컨 설치가 몰리는 6월 중순 이후에는 구매 후 설치까지 소요시간이 오래 걸릴 수 있어 미리 장만하는 것을 추천한다"고 말했다. 실제 2016년 7월 폭염기간에는 제품 공급 물량이 달리고, 설치가 일주일 이상 지연되기도 했다.
 
한편 하이마트와 전자랜드 양대 가전양판점은 6월 여름 성수기에 들어서며 대대적인 할인행사를 진행 중이다.
 
롯데하이마트는 지난 1일부터 7월2일까지 국내 최대 규모의 '무더위 철벽방어 에어컨 대전'을 진행한다. 삼성전자, LG전자, 대우전자, 대유위니아, 캐리어 등 주요 제조사의 에어컨을 900억원 물량으로 모아 판매한다. 각 브랜드의 에어컨을 타입 및 평형, 가격대 별로 총망라해 선보인다. 행사 상품의 가격대는 30만원대부터 500만원대까지이며, 종류는 6평형대 벽걸이에어컨부터 25평형대 투인원 에어컨(스탠드형+벽걸이형)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전자랜드는 스탠드형 에어컨을 200만원 이상 제품으로 구매하는 고객에게 24개월 무이자 혜택과 10만원 캐시백을 제공한다. 또한 벽걸이형 에어컨 6평형 이상 모델을 50만원 이상 제품으로 구매시 12개월 무이자 혜택과 2만원 캐시백을 제공한다. 해당 혜택은 비씨카드 결제 고객에게만 적용된다.
 
또한 전자랜드는 마일리지 제도를 통해 고객의 부담도 낮추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삼성 무풍에어컨 일부 행사제품과 LG전자 휘센듀얼빅토리·듀얼스페셜 전 모델 구매고객에게는 10만 마일리지, 삼성전자 벽걸이 에어컨 일부 행사제품 구매고객에게는 2만 마일리지를 제공한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이제 본격적인 여름에 접어드는 만큼 에어컨의 빠른 설치를 원한다면 구매도 가능한 빨리 하는 것을 추천한다"며 "전자랜드는 인기모델뿐만 아니라 실속형 모델까지 다양하게 갖추고 있으니 이번 행사를 통해 풍성한 혜택과 함께 구매하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롯데하이마트 대치점에서 고객이 에어컨을 상담 받고 있다. 사진/롯데하이마트
 
이광표 기자 pyoyo8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광표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