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장하성, 포스코 회장 개입"…청와대·포스코 "명백한 허위"
입력 : 2018-06-04 18:14:01 수정 : 2018-06-04 18:14:01
[뉴스토마토 신상윤 기자] 청와대가 바른미래당에서 제기한 포스코 인사 개입 의혹에 대해 즉각 반박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4일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바른미래당 대변인이 장하성 정책실장을 거론하며 특정기업 인사에 개입하려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며 "명백한 허위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책임 있는 정당의 대변인이 '아니면 말고' 식의 루머 수준 의혹을 제기한 것은 대단히 유감"이라며 "논평을 철회하고 사과하지 않으면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지난달 29일 인천의 한 호텔에서 포스코 전 회장들이 모인 가운데 청와대 장하성 실장의 뜻이라며 특정 인사를 포스코 회장으로 임명할 수 있도록 전임 회장들의 협조를 요청했다는 제보가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조국 민정수석, 장하성 정책실장으로 대표되는 청와대 참여연대 출신들이 청와대를 장악한 것도 모자라, 포스코마저 장악하기 위해 권력을 휘두르고 있는 실태를 적나라하게 보여준다"고 주장했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 사진/뉴시스
 
이와 관련해 포스코도 이날 해명자료를 내고 "바른미래당 논평과 일부 언론에서 보도된 '포스코 전현직 최고경영자(CEO)들이 따로 만나 후임 CEO 인선에 대해 논의했다'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했다.
 
한편, 포스코는 권 회장이 사임 의사를 밝힘에 따라 'CEO 승계 카운슬'을 운영, 차기 CEO 선발 절차를 밟고 있다.
 
신상윤 기자 newm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