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2박3일 싱가포르 일정 마치고 평양행
입력 : 2018-06-13 00:33:35 수정 : 2018-06-13 00:33:35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박3일간의 싱가포르 일정을 마치고 12일(현지시간) 평양으로 귀환한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10시20분 전용차를 타고 북측 대표단 숙소인 세인트레지스 호텔을 빠져나갔다. 김 위원장은 창이공항에서 싱가포르를 방문할 때 이용했던 에어차이나 항공기 편으로 귀국할 예정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30분에 전용기 에어포스원을 타고 미국으로 향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10일 오후 싱가포르에 도착했다. 그는 방문 첫날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와 양자회담을 개최했다. 11일에는 숙소에 머물다 밤 늦게 외출해 마리나베이샌즈 등을 방문하기도 했다. 이날 오전에는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열고 “한반도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노력한다”는 내용을 담은 공동합의문에 서명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평양으로 출국하기 위해 싱가포르 창이공항으로 들어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