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금리 2%p 오르면, 고위험가구 1.1%p 급증
한은 '금융안정' 보고서…"중·저소득층이 가장 취약"
입력 : 2018-06-20 16:20:20 수정 : 2018-06-20 16:20:20
[뉴스토마토 이해곤 기자] 대출금리가 오를 경우 중·저소득층의 부채 상환이 더욱 힘들어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부채 상환 능력이 떨어지는 '고위험가구'의 비중이 늘어나고, 특히 중·저소득층의 고위험가구 편입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한국은행이 국회에 제출한 금융안정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3월 말 고위험가구는 34만6000 가구로 부채를 가진 전체 가구 대비 3.1%로 집계됐다. 2016년 말 31만2000 가구에서 3만4000 가구가 증가했다.
 
고위험가구는 가계부실위험지수(HDRI)가 100을 초과하는 위험가구 가운데 소득 대비 원리금 상환비율(DSR)이 40%를 초과하고 자산평가액 대비 총부채(DTA)가 100%를 넘는 가구를 의미한다. 부동산이나 예금 등의 자산을 매각해도 부채를 상환하기 어려운 가구가 이에 속한다.
 
지난 3월말 기준 국내 위험가구는 약 127만1000 가구로 전체 부채 가구 약 1100만 세대의 11.6%에 달했다. 고위험가구는 34만6000 가구로 3.1%로 나타났다. 이들 위험가구와 고위험가구가 보유한 금융부채 비중은 전체 금융부채에서 21.2%, 5.9%를 차지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대출금리가 1%포인트 상승하면 국내 부채가구 중 고위험가구의 비중이 3.1%에서 3.5%로 0.4%포인트 증가했다. 대출금리가 2%포인트 상승할 경우는 고위험가구 비중이 4.2%로 1.1%포인트 늘어난다. 대출금리가 늘어날수록 고위험가구가 증가하는 구조다.
 
대출금리가 오를 경우 금융부채 비중도 함께 증가했다. 대출금리가 1%포인트 오르면 고위험가구가 가진 부채 비중은 전체 금융부채의 5.9%에서 7.5%로, 2%포인트 상승할 경우는 9.3%로 확대 된다.
 
대출금리가 오르면 특히 중·저소득층에 해당하는 소득 2·3분위에서 고위험가구 비중이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소득분위별로 고위험가구 비중은 2분위(하위 20∼40%)가 1.0%로 가장 높았고, 1분위(하위 20%)와 3분위(40∼60%) 각각 0.7%, 4분위(60∼80%) 0.4%, 5분위(80∼100%) 0.3% 순이었다.
 
이 비중이 대출금리가 2% 오를 경우 고위험가구 가운데 소득 2·3분위 가구는 각각 0.3%포인트씩 늘어 1.3%, 1.0%로 확대됐다. 이어 1분위와 4분위는 0.2%포인트, 5분위는 0.1% 늘었다. 즉 대출금리가 오르면 소득 2·3분위에서 고위험가구가 가장 많이 늘어난다는 것을 의미한다.
 
다만 금융부채 비중은 소득 4·5분위에서 더 늘어나는 모습을 보였다. 부채 비중은 5분위가 작년 말 기준 2.2%에서 대출금리가 2% 오르면 3.3%로 확대됐고, 뒤를 이어 4분위가 1.2%에서 2.0%로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은 관계자는 "대출금리 상승 시 가구 수는 소득 2·3분위에서, 금융부채는 소득 4·5분위에서 비중이 상대적으로 크게 늘어난다"며 "소득 및 자산 대비 부채 규모가 상대적으로 큰 가구들을 중심으로 고위험가구로의 편입이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금융기관들의 양호한 손실흡수능력 등을 감안할 때 가계의 채무상환능력 약화가 금융시스템 리스크로 확산될 가능성은 크지 않다"고 분석했다.
   
그래픽/뉴스토마토
 
이해곤 기자 pinvol197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해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