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겹악재에 주가 약세 지속
이달 들어 7% 이상 하락…시가총액 15위로 밀려
입력 : 2018-08-07 16:51:38 수정 : 2018-08-07 16:51:38
[뉴스토마토 이종호 기자] 한국전력(015760)이 계속되는 악재에 주가 하락이 이어지고 있다. 시가총액 순위도 15위로 떨어졌다.
 
7일 한전은 전 거래일보다 600원(1.93%) 하락한 3만450원에 장을 마감했다. 지난달 31일 3만3300원이었던 주가는 이달들어 2550원(7.66%) 떨어졌다.
 
한전의 주가 부진은 ▲정부의 누진제 완화 ▲영국 원전 건설 우선협상자 지위 해지 ▲자회사 북탄 석탄 수입 의혹 등이 겹친 것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열어 “올여름 폭염으로 인해 각 가정마다 전기요금에 대한 걱정이 많다”며 “한시적 누진제 완화와 저소득층·사회복지시설 전기요금 할인 확대 등 전기요금 부담 경감 방안을 조속히 확정해 7월분 전기요금 고지부터 시행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폭염을 특별재난에 추가하는 것 외에 냉방기기 사용을 국민의 건강·생명과 직결된 기본적인 복지로 보아 국민들이 전기요금 걱정 때문에 냉방기기를 제대로 사용 못하는 일이 없도록 방안을 강구해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악재는 영국에서도 발생했다. 영국 무어사이드 원전을 매각하려는 도시바가 지난달 말 한전에 대해 원전 사업자인 누젠(NuGen) 인수에 대한 우선협상권을 더는 가지고 있지 않다고 밝힌 것이다. 이 프로젝트는 잉글랜드 북서부 무어사이드 지역에 차세대 원자료 3기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규모가 21조원에 달한다.
 
여기에 자회사 한국남동발전이 북한산으로 의심되는 석탄을 수입한 혐의로 관세청 조사를 받으면서 한국전력 입장에서는 엎친 데 덮친 격이 됐다.
 
이같은 악재가 겹치면서 7일 현재 한전의 시가총액은 19조5481억원으로 지난달 말의 21조3774억원에 비해 1조8000억원 이상 감소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악재가 머지 않아 해소될 것으로 보고 있다. 강성진 KB증권 연구원은 "과거 사례를 살펴볼 때 한국전력의 이익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으로 판단한다"며 "요금 인하가능성이 이미 충분히 언론 등에 노출 됐으며 혹서기가 종료된 이후에는 전기요금 인상 논의가 진행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누진제 완화 등 계속되는 악재에 한국전력 주가 하락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종호 기자 sun1265@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이종호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