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 정상회담)정상회담 시작…서훈·정의용, 북측은 김여정·김영철 배석
입력 : 2018-09-18 17:23:58 수정 : 2018-09-18 17:23:58
[평양공동취재단,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에서 18일 개최한 제3차 남북정상회담 첫 회담이 오후 345분 시작했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밝혔다.
 
우리 측은 서훈 국정원장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북측은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김영철 당 중앙위 부위원장이 배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회담은 오후 3시30분에 시작해 5시까지 진행될 예정이었지만 시작 시간이 늦어지면서 다소 지연될 것으로 보인다.  
 
남북정상회담 시작일인 18일 평양 백화원 숙소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환담을 나누는 모습이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차려진 남북정상회담 평양 서울 프레스센터 대형 화면에 중계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평양공동취재단,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서윤

사회부에 왔습니다. 법조계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