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도내 1인 출판사 지원"…'올해의 책 지원 사업' 공모
자율주제 4편·경기 주제 도서 1편 등 5편…총 5000만원 지원
입력 : 2018-09-20 15:21:06 수정 : 2018-09-20 15:21:06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가 도내 1인 출판사를 지원하기 위해 ‘경기도 올해의 책 선정’ 공모사업을 추진한다. 총 5000만원 규모다.
 
도는 “자율주제 4편과 경기도를 주제로 한 도서 1편 등 총 5편을 ‘2018 경기도 올해의 책’으로 선정한다”며 “편당 1000만원 상당의 실물 도서를 구매해 도내 공공도서관 약 500곳에 배포하고, 도민 누구나 대여해 읽을 수 있게 할 계획”이라고 20일 밝혔다.
 
지원자격은 도에 소재하고 있는 출판사로, 대표를 제외한 종업원 수가 2인 이하여야 한다. 지원 도서는 지난해 9월1일부터 지난달 31일 사이에 발간된 일반 단행본이다. 신청 및 접수기간은 내달 11일까지다.
 
도는 책 생태계 복원·활성화를 통한 관련 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 확대를 위해 경기콘텐츠진흥원과 함께 ‘경기도 책 생태계 활성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시작된 책 생태계 활성화 사업은 ▲중소 출판사 지원을 위한 ‘경기도 올해의 책 선정’ ▲동네서점에서 연속 문화행사를 개최하는 ‘경기 동네서점전’ ▲서점 창업을 준비하는 사람과 서점주의 역량 강화를 위한 ‘경기 서점학교’ 운영 ▲서점 사연 공모를 통해 리모델링과 문화활동을 지원해주는 ‘복합문화공간화 지원’ 등이 있다.
 
2017년 책 선정 사업에 최종 선정된 ▲극한의 경험(유발 하라리 지음, 옥당) ▲우리는 왜 이슬람을 혐오할까?(김동문 지음, 선율) ▲시의 숲에서 길을 찾다(서정홍 지음, 단비) 등 3편 실물. 사진/경기도청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