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무역분쟁 심화…정부 불똥튈라, "원산지 중국 피해라"
수출기업 지원 위한 미 301조 통관애로 특별지원단 운영
입력 : 2018-09-20 16:35:02 수정 : 2018-09-20 16:35:02
[뉴스토마토 이해곤 기자] 정부가 미중 분쟁 심화에 따른 원산지 피해 우려를 막기 위해 미국 수출 기업들의 원산지 관련 애로를 지원한다.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은 20일 제29차 통상조약 국내대책위원회를 개최하고, 최근 핵심 통상이슈와 기발효 자유무역협정(FTA)의 이행·활용 현황 점검 및 지원 대책을 논의했다.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20일 오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29차 통상조약 국내대책위원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 본부장은 모두 발언을 통해 "통상측면에서는 보호무역주의 확산과 미중 통상분쟁의 장기화, "산업측면에서는 4차 산업혁명의 진전 등 우리를 둘러싼 글로벌 통상환경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따라 미중분쟁 등 보호무역주의 심화에 대한 근본적인 대응방안으로 주력산업의 업그레이드를 주문했다.
 
김 본부장은 "우리의 주력수출품인 반도체분야에서는 메모리 반도체 중심의 산업구조에서 향후 미래자율주행차 등에서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시스템 반도체 분야로 발 빠르게 경쟁력을 확보해가야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미국과 중국의 관계 악화로 미국 수출 기업들의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관세청은 '미 301조 통관애로 특별지원단'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지원단은 미국의 대중국 무역관세(301조) 조치로 미 관세당국의 원산지 조사강화가 예상됨에 따라 한·중 연결공정제품을 수출하는 기업들을 지원한다. 연결공정제품이란 중국산 원재료를 사용하고, 중국공장 임가공 등 공정절차가 중국과 밀접히 관련된 제품이다.
 
김 본부장은 "격변하는 통상 그리고 산업환경 속에서 우리가 변화속도에 쫒아가지 못하면 머물러 있는 것이 아니라 뒤처지는 것"이라며 "이러한 통상 환경의 변화에 대응하면서 우리의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서는 중소중견기업의 수출 확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세종=이해곤 기자 pinvol197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해곤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