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후 석탄발전소 가동중단, 초미세먼지 저감효과 컸다
입력 : 2018-11-06 12:00:00 수정 : 2018-11-06 12:00:00
[뉴스토마토 이진성 기자] 올해 3~6월 전국 5기 노후 석탄발전소(충남 보령 1?2호기, 경남 삼천포1·2호기, 강원 영동 2호기)의 가동을 중단한 결과 초미세먼지(PM2.5) 농도 개선 효과가 컸던 것으로 조사됐다.
노후석탄화력 가동중단에 따른 대기오염물질 배출 저감량.자료/환경부
 
6일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노후 석탄발전소 가동 중단기간 해당 지역에서 총 1055톤의 초미세먼지 감소효과가 있었다. 지역별로는 충남은 487톤, 경남 474톤, 강원 94톤이 줄었다.
 
특히 충남(27곳)에서 초미세먼지 농도를 실측한 결과, 해당 지역 초미세먼지 농도가 2015년과 2016년 3~6월 평균치 비해 24.1%인 7㎍/㎥가 감소(29→22㎍/㎥)했다. 초미세먼지 농도 저감효과는 충남지역 최대 영향지점인 보령에서 6.2%인 1.4㎍/㎥(22.5 → 21.1㎍/㎥)이 감소했는데, 이 지역의 단기간 초미세먼지의 감소 효과는 일 최대 18.7%(7.1㎍/㎥), 시간 최대 15.7%(25.7㎍/㎥)에 달했다.  
 
아울러 2016년 발전량당 온실가스 배출계수도 적용해 분석한 결과,  온실가스 531만5000톤이 저감된 것으로 분석됐다. 배출량 저감으로 인한 사회적비용 감소 효과는 초미세먼지 2922억원, 온실가스 2232억원 등 총 5154억원으로 추정된다.
 
김정수 국립환경과학원 기후대기연구부장은 "노후 석탄화력발전의 가동중단이 미세먼지의 단기간 고농도 사례를 관리하는데 효과적임을 재확인하는데 의의가 있다"면서 “초미세먼지 개선을 위해서는 발전소를 비롯한 모든 배출원의 배출량을 감축하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한편 배출량 저감량은 가동 중지된 5기 노후 석탄발전소의 국가 배출량 자료와 실시간 굴뚝원격감시시스템(TMS)의 측정 자료를 활용했고, 직접 배출되는 초미세먼지와 2차 생성 초미세먼지를 유발하는 생성물질(황산화물, 질소산화물)을 동시에 분석했다.
 
세종=이진성 기자 jinl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진성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이진성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