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자유구역 등 '3대 경제특구' 혁신성장 마중물 될까
외국인·국내 투자 모두 확대 추세…지자체들, 지역별 특성 반영한 세일즈 '고군분투'
입력 : 2018-11-09 06:00:00 수정 : 2018-11-09 06:00:00
[뉴스토마토 권대경 기자]경제자유구역 80조원 투자 유치 계획을 계기로 이른바 '3대 경제특구(경제자유구역·외국인투자지역·자유무역지역)'가 4차 산업혁명의 전초기지로 거듭날지 주목된다. 정부가 대대적인 투자와 일자리 창출 방침을 밝힌 데 이어 각 지방자치단체들도 외국인투자지역과 자유무역지역 세일즈에 팔을 걷어붙였다.
 
8일 <뉴스토마토>가 산업통상자원부와 경제자유구역청 등으로부터 입수한 경제특구 현황자료를 보면 경제자유구역의 올해 개발율은 83.3%가 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6년간 약 39%포인트나 개발이 진척됐다. 경자구역 미개발이 상당부분 해소되는 셈이다. 
 
지역별로 인천은 바이오 중심으로 단일도시 기준 최대규모 생산역량을 보였고, 연구개발(R&D) 성과 부문에서도 우수한 성적을 받았다. 부산진해는 복합물류 거점으로 거듭나 68개 물류기업을 유치하는 데 성공했고, 광양만권은 화학소재 연구소 및 기업 194개사가 들어섰다. 대구경북 역시 정보통신(IT)융복합 업종 40개사가 자리했으며, 연구기관과 기업 간 네트워크 구축이 거의 완료된 상황이다. 모두 최근 실적이다.
 
투자 유치액은 매년 늘어 지난해 말까지 5년간 외국인 직접투자(FDI) 신고액이 92억4000만달러를 보였다. 올해 금액을 합치면 100만달러 돌파는 무난하다. 국내기업 투자는 같은 기간 19조7000억원을 기록해 올해 20조원을 넘어 25조원을 바라볼 전망이다. 
 
외국인투자지역은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뚜렷했다. 희비가 엇갈렸다는 얘기다. 가장 두드러진 성과를 낸 곳은 대구 지역이다. 대구는 지난 5일 '2018년도 외국기업의 날' 유공 포상기관에 선정돼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대구 지역 투자액이 평가기간 동안 2억1700만달러로 전년대비 524%의 성장세를 보인 것이다. 반면 전북·대전·광주는 각각 투자매력 상실과 대규모 개발사업 부재, 중국자본 유입 중단 등의 여파로 실적이 크게 악화됐다. 오창, 익산, 월전 등의 상황이 좋지 못했다는 얘기다.
 
그럼에도 전체 외국인 직접투자 전망은 매우 밝다. 지난해 229억달러를 기록했는데 올해는 이미 10월15일에 200억달러를 넘었다. 연말까지 많게는 240억달러까지 내심 기대하는 눈치다. 외투지역은 공장 가동을 1년 이상 하지 않을 경우 부지를 빼도록 패널티를 준다는 점에서 전체 입주율과 가동율은 80% 정도로 꾸준하다는 게 산업부의 설명이다.
 
수출자유지역으로 출범한 자유무역지역은 2004년 물류중심의 '관세자유지역'을 통합해 출범한 후 꾸준히 입주율과 가동률을 높여가는 추세다. 지역별로는 전북 김제가 50%대의 낮은 입주율을 보이고 있지만 마산과 울산은 각각 지난해 기준 98.1%와 96.2%로 높다. 전체 입주율은 지난해 전체 83.9%였으나 올해 85%를 웃돌 것으로 예상된다. 또 입주업체가 실제로 가동하는 비율을 뜻하는 가동율의 경우 지난해 271개 업체 중 228개가 가동해 84.1%를 기록했다. 산업부는 올해 92%선을 넘을 것으로 점쳤다. 
 
무엇보다 각 지자체에서 최근 이들 경제특구에 기업 입주 및 투자 유치에 나서는 한편 지역 경제 활성화 차원에서 산업 활성화의 걸림돌이 되는 규제 철폐를 요구하고 있다는 점이 주목된다. 울산은 '2018년 외국인투자주간(IKW)' 행사를 계기로 이날 외국인투자자 39명을 초청해 현장 투자 설명회를 가지는 등 발빠르게 움직였다. 부산은 청와대 지역현안회의에 자유무역지역 법률 개정을 안건으로 올리며 지역 경제 살리기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부산항 신항에 농·축수산물 가공업종 입주를 허용해달라는 내용이다.
 
정부 관계자는 "경제자유구역 2차 기본계획 발표로 지방자치단체들도 해당 지역에 위치한 외투나 자유무역지역을 중심으로 특화 산업 경쟁력 강화에 신경을 쓰고 있다"며 "물론 입지 여건이 좋지 못하거나 산업 기반이 약한 지역은 여전히 고전을 중"이라고 말했다.
 
세종=권대경 기자 kwon21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대경

정경부 권대경입니다. 정치경제사회 현안 분석을 통해 좋은 기사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