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북한주민 인권개선 위해 노력' 북 인권결의안 동참"
입력 : 2018-11-16 09:26:19 수정 : 2018-11-16 09:26:19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외교부는 15일(현지시간) 유엔 총회 제3위원회에서 표결없이 회원국 간의 합의(컨센서스)로 북한 인권결의를 채택한 것에 대해 “정부는 북한 주민들의 인권이 실질적으로 개선될 수 있도록 국제사회와 함께 노력해 나간다는 기본입장 하에 컨센서스에 동참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16일 기자단에 배포한 문자 메시지를 통해, 이번 결의에 우리나라를 포함한 61개국이 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한 사실을 확인하며 이같이 밝혔다.
 
외교부는 “이번 북한인권 결의는 기존의 문안을 대체로 유지하는 가운데 현재 진행 중인 외교적 노력을 환영하면서 북한 내 인권 및 인도적 상황 개선을 위한 대화와 관여의 중요성에 주목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18년 8월 이산가족 상봉 재개를 환영하고, 이산가족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인도적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한 2018년 9월 남북정상회담 합의사항을 환영하는 조항도 새롭게 포함됐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평창 동계패럴림픽 참가에 주목하는 내용이 신규 포함된 점도 언급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유엔 총회 북한인권 결의는 2005년 이래 채택되고 있으며 2012~2013년과 2016년 이후 지속적으로 컨센서스 방식을 취하고 있다.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유엔총회가 진행 중인 모습.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