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트론바이오, 7500억 규모 슈퍼박테리아 신약 기술수출
로이반트, 'SAL200' 전세계 독점권 확보…추가 기술이전 옵션도
입력 : 2018-11-20 15:59:29 수정 : 2018-11-20 15:59:29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인트론바이오는 로이반트 사이언스와 개발 중인 슈퍼박테리아 바이오신약 'SAL200'에 대한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공시했다. 
 
이번 계약규모는 총 6억6750만달러(약 7500억원)며 이와 별도로 인트론바이오는 제품 상용화시 매출액에 따라 매출액의 두자리수 초반 비율에 해당하는 경상기술사용료(로열티)를 지급 받는다. 인트론바이오는 계약체결 즉시 1000만달러(약 112억원)를 받게 되며, 내년 예상되는 미국내 임상 2상의 첫 환자 투여시 3000만달러(약 336억원)를 수령한다. 각 단계별 마일스톤으로는 6억2750만달러(약 7000억원)를 지급 받게 된다. 
 
해당 계약은 인트론바이오가 개발하고 있는 VRE 및 TB 등의 그람양성 박테리아 대응 엔도리신 파이프라인들을 로이반트가 전임상 단계에서 총 4500만달러에 추가 기술이전 할 수 있는 옵션을 포함하고 있다. 또 로이반트는 인트론바이오의 그람음성 박테리아 대응 플랫폼에 대한 우선협상권 역시 계약을 통해 얻게 된다.
 
이번 계약으로 로이반트는 인트론바이오의 SAL200에 대한 전세계 독점적 권리를 확보했으며, 인트론바이오은 향후 임상비용에 대한 추가 부담 없이 SAL200에 대한 미국 임상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 로이반트는 인트론바이오의 엔도리신 제품들의 글로벌 개발과 상업화를 진행하기 위해 특화 자회사를 설립하고 내년 SAL200의 미국 임상2상을 시작할 계획이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